선문대 학군단, 쌍둥이 자매 나란히 소위 임관
선문대 학군단, 쌍둥이 자매 나란히 소위 임관
  • 구무서 기자
  • 승인 2018.03.03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년 학군장교 임관식에 나란히 임관한 선문대 윤선영(왼쪽) 윤수영씨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선문대(총장 황선조)는 학생군사교육단 출신 쌍둥이 자매가 동시에 학군장교에 임관했다고 2일 밝혔다.

윤수영(영어학과), 윤선영(컴퓨터공학과) 자매는 지난달 28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18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나란히 임관하며 주목을 받았다.

전쟁 영화를 보며 입대를 소망한 자매는 우수학군단 표창을 받은 선문대를 선택했다.

“학교에서 군인과 학생 중 한 쪽에 치우치지 않고 준군인 대우를 해줘서 학업과 훈련을 병행할 수 있었다. 둘이 함께 아침‧점심 공부하고, 저녁에 체력단련을 하는 고된 스케줄을 버텼다.”

쌍둥이라 겪는 해프닝도 있다. 입영 훈련 내내 대대장부터 동기까지 둘을 계속 헷갈려 했다.

대학 시절,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3~4학년 때 진행된 여름훈련이다. 둘 다 훈련을 받으며 체력이 제일 중요하다는 생각이 깊이 박혔다.

윤수영씨는 체력 때문에 아쉬웠다. 특급전사가 되고 싶었는데 사격 때 한 발을 더 못 맞춰서 떨어졌다. 그래서 항공 병과로 꿈을 바꿨다. 중위 1년 차 이후 헬기 조종사를 뽑는 병과에 도전할 계획이다.

윤선영씨는 공격과 방어를 하는 분대 공방을 받으며 체력의 한계를 경험했다. ‘이대로 쓰러져 죽겠다’는 생각을 이겨내니 인생에서 가장 큰 성취감을 얻었다. 가장 점수가 낮았던 사격도 성실히 준비해 훈련생 4000여 명 중 400등을 할 정도로 실력이 향상됐다.

자매는 “문무를 갖춘 군인이 되고 싶다. 강인한 체력과 군인정신을 바탕으로 국가와 군에서 원하는 인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선문대 제211 학군단은 지난 2006년 창설됐으며 10개 기수, 총 339명을 배출했다. 지난 2016년에는 국방부 주관 학군단평가 최우수 1등, 2017년에는 학생군사학교와 교육사령부 평가 최우수학군단으로 선정됐다. 또한 2016년부터 2년간 군장학생 다수합격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