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단거리패 김소희, 강의배제…명지전문 男교수진 직위해제(종합)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강의배제…명지전문 男교수진 직위해제(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4일 홍대 교수 임용 발표…학교 측 "성폭력 의혹 관련 징계절차 밟을 것"
명지전문대는 연영과 남자 교원 전원 '성 추문' 

 

연극계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의 파급력이 대학가로 확산하고 있다.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가 홍익대 교수로 임용됐다가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력을 방관 또는 조력했다는 의혹 때문에 강의에서 배제된 것으로 2일 나타났다.

홍익대 관계자는 "김 대표가 전임교원으로 임용된 것은 맞다"며 "이번 학기 강의에서 배제했으며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징계 절차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익대에 따르면 김 대표를 공연예술대학원 부교수로 선발한 교수 임용 절차는 지난해 10월 시작됐다. 11월 1차 합격자가 발표됐고 12월부터 지난달 초까지 면접이 이어졌다.

신규 교원 명단은 지난달 14일 발표됐는데,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력에 대한 폭로가 시작된 날이다.

홍익대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알려지기 전까지 몇 개월에 걸쳐 임용 절차가 진행됐던 것"이라며 "임용이 이미 확정된 상황이지만, 강의를 주지 않음으로써 일단 교수 직무를 정지했다"고 설명했다.

학교 측은 김 대표가 수업을 맡더라도 학생들의 수업 거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교수직 수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그를 둘러싼 의혹이 확인되면 최대한 신속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드러난 의혹의 수위를 고려할 때 감봉이나 정직 수준의 징계는 합당하지 않다고 보고 해임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연극계에서 '이윤택의 페르소나'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이 연출과 함께 연희단거리패를 상징하는 인물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연출의 방에서 안마를 강요당했던 피해자들은 김 대표가 이 연출의 방에 들어가 안마하라고 적극적으로 지시했다는 증언을 내놓고 있다.

명지전문대에서는 연극영상학과 전임교원 5명 중 3명과 시간강사 1명 등 남성 교원 4명 전원이 성 추문에 휩싸였다.

이 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던 배우 최용민은 과거 극단 활동 중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글이 온라인에 올라오자 지난달 28일 사과와 함께 교수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른 두 남자 교수도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 등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모 교수는 지난달 26일 학과장 등 보직에서 해임됐으며 이모 교수는 학생회에 사과문을 제출하고 학교의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연구실로 여학생을 불러 웃통을 벗고는 소염제 로션을 발라 안마해달라고 하거나 전자레인지에 돌린 수건으로 스팀 찜질을 시켰다는 증언이 나왔다.

한 네티즌은 명지전문대생 커뮤니티에 "전해 들은 이야기이기는 하나 특정 신체부위, 골반, 치골도 안마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고 썼다.

졸업생이라는 한 네티즌은 "(교수가) 여학생의 안마를 받는 것은 마치 학과의 전통처럼 당연한 것으로 여겨졌다"며 "모두가 피해자이자 공모자"라고 남겼다.

다른 네티즌은 "이 교수는 술자리에서 저를 보자마자 '00이 왔니' 하며 강제로 안고 엉덩이를 토닥거렸다"며 "학과 특성상 교수는 절대권력이었기 때문에 감히 불쾌감을 표출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조교였다가 시간강사가 된 안모 씨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조교 시절 박 교수의 '오른팔' 역할을 하며 술자리에서 음담패설을 하고, 남학생을 이름 대신 성기 명칭으로 불렀다고 한다.

학교 측은 사실조사위원회를 꾸려 진상 파악에 나섰으며 해당 교원들의 모든 직위를 해제하고 수업을 배정하지 않았다.

갑자기 새로 학과장을 맡게 된 권경희 교수는 "바로 옆에서 못 보고 못 들은 저의 어이없는 둔감함에 기가 막힌다"며 "학과는 피해 학생들의 상처를 보듬을 수 있는 엄중한 처벌을 학교 당국이 내려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