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스마트 강의실 8개 개소
전북대, 스마트 강의실 8개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소재에 강의 녹화, 수업행동 분석 등 최첨단 장비
▲ 전북대 스마트 강의실 전경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전북대(총장 이남호)가 학생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1학과 1스마트 강의실 구축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3월 2일 개강을 맞아 8개의 새로운 스마트 강의실 문을 열었다.

전북대는 2일 오후 3시 공대 6호관과 농생대 본관, 사범대 과학관(2개), 상대 1호관, 인문대 1호관(3개) 등에 스마트 강의실 구축을 마치고 이남호 전북대 총장을 비롯한 대학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

전북대는 그간 학생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대학 전체에 스마트 강의실 100실 도입을 목표로 동문과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모금 캠페인을 통해 학생 등록금 사용은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예산을 조성해왔다.

특히 의자나 테이블 등 기자재 하나까지 기부를 받아 강의실이나 물품 등에 기부자의 이름을 새겨 많은 이들이 기부의 고귀한 뜻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새로 조성된 스마트 강의실은 수업 행동 분석 시스템, 강의 촬영 시스템, 태블릿 PC 이용 환경 등이 잘 조성돼 있고, 친환경 자재 사용화 한식 창호 등 한국적 요소도 도입돼 있다.

이를 통해 전북대는 현재까지 84개의 스마트 강의실 구축을 완료했고,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안에 100실 조성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전북대가 조성하고 있는 스마트 강의실은 최근 교수와 학생들의 만족도 조사에서 모든 항목에서 매우 높은 만족감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남호 전북대 총장은 “새 학기를 맞아 교육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는 의미 있는 결실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며 “올해 안에 스마트 강의실 100실 구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