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첫 '총리·부총리 협의회'…"시행착오 줄여야"(종합)
이총리, 첫 '총리·부총리 협의회'…"시행착오 줄여야"(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주 개최키로…노동현안·GM대응·성폭력 대책 등 현안 다뤄

강경화 장관 고정 참석…남북관계 및 미국 등 주요국 관계 논의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정부 출범 2년 차에 새로운 정책을 본격 시행하면서 준비를 더 충실히 하고, 마찰이나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부총리 두 분을 정기적으로 만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함께 '총리·부총리 협의회'를 개최하며 이같이 밝혔다.

협의회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배재정 총리비서실장도 참석했다.

총리·부총리 협의회는 2016년 12월 8일 당시 황교안 총리가 국회의 탄핵표결을 하루 앞두고 주재했던 것이 마지막이었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3월의 주요 국정일정, 정책동향 및 주요 정책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근로시간 단축 후속조치 및 노동현안 ▲최저임금 현장안착 ▲한국GM 대응 ▲성희롱·성폭력 대책 ▲청년일자리대책 및 저출산대책 ▲패럴림픽 준비 및 올림픽 후 대책이 의제로 다뤄졌다.

특히 남북관계의 새로운 전개와 이와 관련한 미국 등 주요 국가들과의 관계, 통상현안에 대해서도 대화가 이뤄졌다.

이날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국정상황 공유와 공동인식, 정책현안에 대한 소통 및 정책조율 등 측면에서 협의회가 매우 유익하다는 점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부총리 협의회는 격주 개최를 원칙으로, 총리가 주재하는 국무회의 개최 직전에 열고 이날 회의 참석자를 고정 참석자로 하되 필요시 현안관계 장관을 참석시킨다.

외교·안보 분야는 별도의 부총리가 없기에, 강경화 장관이 고정적으로 참석하게 됐다고 총리실은 설명했다.

매주 열리는 국무회의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가 특정안건을 중심으로 하는 회의체라면, 총리·부총리 협의회는 분야별 국정현안 전반에 대해 격의 없이 자유롭게 논의하고 소통하는 회의체로 차별화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