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11년 연속 산·학·관 커플링 사업 선정
원광대, 11년 연속 산·학·관 커플링 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산업커플링사업단에서 식품분야 전문 인력 양성
▲ 원광대 커플링사업단에서 참가한 거북이 마라톤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원광대(총장 김도종)가 2008년부터 올해까지 11년 연속 대학 산·학·관 커플링 사업에 선정돼 3월부터 인력양성사업을 진행한다. 대학 산·학·관 커플링 사업은 전라북도가 청년실업 및 구인·구직 간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도·대학·기업 협력체제로 기업에 필요한 전문 인력 양성 및 공급을 위한 사업이다.

기업이 선호하는 전문성과 창조성, 인성이 함양된 경쟁력 있는 우수한 인재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청년 취업 및 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해 2007년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추진해 2010년에 행정안전부 전국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 3년 평균 취업률 89.7%로 2008년부터 현재까지 11년 연속 사업에 선정된 원광대 식품산업커플링사업단(단장 이영은 교수)은 2015년과 2016년 ‘최우수 S등급’, 2017년 ‘우수 A등급’ 평가를 받았다.

식품산업 전반에 걸쳐 실무능력 및 인성을 갖출 수 있도록 교수와 기업 전문가들이 융·복합으로 기업 맞춤형 교육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식품품질안전 및 생산관리·식품연구개발·단체급식 등 식품분야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또한 전문 인성지도자 및 진로적성상담사를 통한 1:1 맞춤형 진로 설계와 산업체 전문가 특강 및 세미나로 기업의 직무 정보 탐색을 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 HACCP 팀장 기본 과정, 위생사 특강, 영양사 특강, 식습관코치지도자, 아동요리지도자, 국제 아토피상담사 과정, 학생 장·단기 현장실습과 산학프로젝트 등으로 실무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원광대 커플링사업단 졸업생은 마지막 남은 1명의 취업이 확정되면 100% 취업을 달성하게 된다”고 밝힌 사업단장 이영은 교수는 “사랑의 거북이 마라톤 참여로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배우고, 매주 커플링 데이를 통해 취업에 대한 자세와 적성에 맞는 진로 설계 등을 꾸준히 진행해온 것이 성공의 열쇠”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