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미국 하와이 장기 어학연수 23명 파견
가천대, 미국 하와이 장기 어학연수 23명 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길여 총장이 지난 5일 하와이 어학연수 파견에 앞서 학생들을 격려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가천대(총장 이길여)가 5일 하와이 호놀룰루에 위치한 하와이가천글로벌센터로 장기 어학연수생 23명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파견생들은 지난 5일 출국해 오는 6월 17일까지 15주간 하와이가천글로벌센터에서 어학연수와 문화체험에 참여한다.

지난 2012년 개관한 하와이가천글로벌센터는 유명 관광지 와이키키 해변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지상 3층의 규모로 최대 60여 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방 32개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하와이가천글로벌센터에서는 연간 학생 300여 명이 4주에서 최장 15주까지 머물며 영어공부와 현지 문화체험을 하고 있다.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학비와 기숙사비, 왕복항공료 등은 대학에서 지원하고 있다.

이곳에서 학생들은 전공 및 교양 학점을 최대 18학점까지 획득할 수 있다. 하와이가천글로벌센터가 문을 연 이후 현재까지 학생 1400여 명이 다녀왔다.

더불어 가천대는 재학생들의 안전 관리를 위해 출국 전 해외안전교육을 실시하고 관련 교육자료를 배포했으며, 하와이 도착 이후 현지 경찰관(HPD·Honolulu Police Department)을 초청한 안전 특강도 실시한다.

이길여 총장은 출국에 앞서 학생들을 격려하고 “하와이는 전 세계 다양한 인종과 민족들이 모이는 글로벌 무대”라며 “하와이에서 많은 것을 배우며 체험하고 돌아와 글로벌 인재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