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학교 기숙사서 또 불…100여명 긴급 대피
부경대학교 기숙사서 또 불…100여명 긴급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8일에도 인근 기숙사 화재…학생들 불안

6일 오후 2시 20분께 부산 남구 대연동 부경대학교 세종 2관 기숙사 1층 식당에서 불이 났다.

한 달 전에도 바로 옆 건물 기숙사에서 불이 났던 탓에 학생들 100여 명은 화재경보음이 울리자 불안에 떨며 긴급대피했다.

불이 나자 영양사 등 직원들이 119에 신고 후 자체 진화 작업을 벌였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불은 15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경보음이 울리며 대피 안내방송이 나와 기숙사에 있던 학생 100여 명이 신속히 대피했다.

해당 기숙사는 900명을 수용할 수 있지만 불이 난 때가 수업시간이라 많은 학생이 기숙사에 남아 있지는 않았다.

경찰은 식사 준비를 위해 식용유를 가열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달 8일 밤에도 인근 행복연합기숙사 8층 베란다에서 불이 나 학생 300∼500명가량 대피한 일이 있다.

당시에는 화재경보기가 작동하지 않아 기숙사 야간근무자가 안내방송으로 학생들에게 화재 사실을 알리고 대피를 지시한 바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