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이 20세 연하 화학도에 보낸 '러브레터' 650만원 낙찰
아인슈타인이 20세 연하 화학도에 보낸 '러브레터' 650만원 낙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자에게 보낸 '상대성이론' 자필편지도 1억원에 팔려

20세기 최고의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1921년 이탈리아에서 만난 20세 연하 여성 화학도에게 보낸 편지가 예루살렘 경매에서 6천100달러(약 650만원)에 낙찰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당시 42살이던 아인슈타인은 이탈리아 피렌체에 살고 있던 여동생 마야를 방문했다가 그 윗집에 사는 22살 엘리사베타 피치니를 보고 호감을 느껴 이 글을 적었다.

편지에는 독일어로 "과학 연구자에게, 당신의 발치에서 이틀 내내 잠을 자고, 앉아있던 제가 선의의 기념품을 드립니다"라고 적혀있다.

경매 회사 위너스는 "아인슈타인은 당시 그녀를 만나고 싶어했지만, 엘리사베타는 내성적이었던데다 그처럼 유명한 사람을 만난다는데 수줍음을 느꼈다"고 밝혔다.

위너스 최고경영자는 AP통신에 "아인슈타인도 (살아있더라면) 오늘날 이슈가 되고 있는 미투(MeToo) 캠페인에 이름이 올랐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경매에서는 '상대성이론'에 대해 기술한 자필편지도 10만3천700달러(약 1억1천만원)에 낙찰됐다.

이 편지는 아인슈타인이 1928년 베를린에서 어느 수학자에게 부친 것이다.

위너스는 "이 편지는 아인슈타인이 지난 세기 가장 놀라운 과학적 돌파구를 위해 작업하고 있던 시기에 쓰였다"면서 "그가 과학자로서 가장 흥미롭고, 흥분해있던 때"라고 설명했다.

이 편지 봉투 뒷면에는 아인슈타인이 자기 생각을 다시 정리한 메모도 적혀있다.

또한 아인슈타인이 1946년 과학자가 되고 싶어하는 2차 세계대전 참전 미군을 응원하는 영어 편지도 6천100달러(약 650만원)에 팔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