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이전·사업화로 가치 창출' 브릿지+ 대학 18개교 뽑는다
'기술이전·사업화로 가치 창출' 브릿지+ 대학 18개교 뽑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이전·사업화 중심으로 전환해 기술 융·복합 유도
권역별로 거점 선정…산학협력단이 사업 수행, CTO 도입

[한국대학신문 이연희 기자]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대학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위한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브릿지플러스) 사업을 수행할 18개 내외 대학을 선정한다. 5년간 대학 당 평균 약 7억원씩 총 12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브릿지 플러스 사업을 위해 전국에서 총 35개 대학이 참여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브릿지 플러스 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연간 약 150억원 내외를 지원한 브릿지 사업을 개편한 것으로, 올해부터는 5년 사업으로 바뀌었다.

기존 브릿지 사업은 그간 대학의 실용화 유망기술 탐색, 시제품 제작, 기술 포트폴리오 설계 등 기술이전·사업화 활동을 지원해, 20개 사업단이 실용화 시작품 제작 791건, 지식재산 설계 747건, 사업화 연구개발(R&BD) 기획 99건 등을 추진하며 대학 연구성과 활용을 촉진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새로 선정하는 브릿지 플러스 사업은 대학마다 개별적으로 추진해온 기술이전·사업화 활동을 대학 간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이전·사업화 중심으로 전환해 캠퍼스 경계를 넘는 기술 융·복합을 촉진하는 데 초점을 뒀다. 또한 특허에 집중된 사업 영역을 교수와 대학(원)생 등 대학 구성원의 노하우와 아이디어로 확대하는 등 대학 연구성과 활용도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신청 대학을 대상으로 4월까지 선정평가를 진행해, 18개 내외 대학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로 최소 1개교 이상 선정해, 사업수행대학이 대학 간 협력을 촉진하는 기술이전·사업화의 지역 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에 최종 선정된 대학은 대학 간 협력을 통한 융·복합 기술 실용화, 산업체 수요 기반 실용화 프로젝트 추진, 대학 기술이전·사업화 전담조직 역량 강화, 실용화 선순환 기반 구축 등을 수행한다.

특히 융·복합 실용화와 수요 기반 실용화 촉진을 위해 산업체가 제시하는 구체적인 제품·공정을 대학이 적극적으로 탐색해 요구사항 달성에 필요한 기술을 추적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필요기술을 보유한 대학 간 협력을 통해 융·복합 프로젝트를 추진함으로써 실용화 성공가능성을 높이고 대학 간 협력을 촉진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아울러, 실용화 성공 사례뿐 아니라 실패 사례도 수집·분석·공유하는 ‘경험관리’를 성과관리 체계 내에 도입함으로써 대학이 지속적으로 기술이전·사업화 활동을 개선하고 성과를 향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사업 수행 조직은 대학 내에서 기술이전·사업화 업무를 수행하는 전담조직인 산학협력단으로 통일하되, 대학 여건에 따라 필요한 경우 산학협력단 위탁에 의해 대학 산학연협력기술지주회사가 수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대학사회에 기술이전·사업화 전문가인 최고기술경영자(CTO) 개념을 도입해 대학 내 유관조직 간 총괄조정 기능을 부여하는 등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 브릿지플러스 사업이 대학이 보유한 고부가가치 융·복합 기술을 산업계로 이전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해 국가 신산업 창출 기반을 확대하고 대학의 재원구조를 다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