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중국학과, 새내기들과 ‘버거 토크’
순천향대 중국학과, 새내기들과 ‘버거 토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순천향대 중국학과 교수들과 학생들이 7일 버거토크를 열었다.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7일 교내 공자아카데미 다목적강의실에서 중국학과 교수들이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버거토크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전공학습에 필요한 내용을 집중적이고 정확히 전달해 올바른 진로 계획을 갖고 학업에 충실하도록 지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학과 특징과 커리큘럼, 장학제도, 자매대학 교환학생 프로그램, 공자아카데미와 연계한 유학프로그램 등에 대한 구체적인 소개와 질의응답이 열렸고, 이어 중국 문화 공연 감상 시간도 함께 가졌다.

점심시간을 활용해 마련된 ‘버거토크’에서 4명의 학과 교수들은 45명의 신입생들이 궁금해 하는 학과의 교육과정과 중국관련 프로그램에 대해 직접 소개하면서 대화를 나눴다.

새내기들은 전공 외에도 HSK시험을 응시하는 구체적인 절차와 시기, 다목적강의실 활용, 중국 전문서적 대출가능여부, 교직이수과정 등 다양한 궁금한 사항에 대해 관심있게 질문했다.

또, 중국인 학우와 친구맺기 한·중 교류 프로그램인 ‘화풍한예’, 중국서법 소개, 공자아카데미 활동 동영상 등을 소개하면서 신입생들로부터 관심을 끌었다.

교수와 학생들은 중국학과의 ‘글로벌 경쟁력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지도교수와의 면담을 수시로 하기 △매학기 진로지원관 상담받기 △학과 동아리 1개 이상 활동하기 △해외 유학 프로그램 계획 수립하기 등의 구체적 실천목표로 수립했다.

이번 학기 새로 부임한 이종찬 교수는 “학과의 글로벌 경쟁력 없이는 개개인의 진로 설정이 힘들다고 본다”며 “학과의 경쟁력 확보와 새내기들의 조속한 학교 적응을 위한 노력이 이제는 교수, 학생들 모두에게 요구된다”고 말했다.

교수들은 앞으로도 학생과의 대화와 토론을 수시로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