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지역대학 최초로 ‘사회적경제지원단’ 설립
한남대, 지역대학 최초로 ‘사회적경제지원단’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한남대 사회적경제지원단 개관식에서 참가자들이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한남대(총장 이덕훈)가 13일 대전·충청지역 대학 최초로 ‘사회적경제지원단’을 설립하고 개관식을 가졌다. 지원단은 앞으로 △청년 사회적기업가 배출 △지역특화형 협동조합 육성 △다문화지원사업 등 사회안전망 강화, 전통시장 협력사업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와 공유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게 된다.

한남대는 그동안 예비사회적기업 ‘한남교육사랑’을 설립해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지원을 진행했으며 다문화지도자 양성, 전통시장 협력사업 등 교수들과 학생들이 사회적경제 활동을 했다. 사회적경제지원단은 대학본부 차원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만들어 이를 체계화,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대전시를 비롯한 대덕구, 동구 등 자치단체,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진흥공단,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일자리 창출 및 나눔의 경제를 실천해나갈 방침이다.

지원단은 산하에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전통시장지원센터, 운영지원팀 등 3개의 부서를 설치해 이날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지원단장을 겸직한 이덕훈 총장은 “일회성 지원이나 관심이 아니라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의 생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원단을 상설조직으로 만들었고, 총장인 제가 직접 단장을 맡았다”며 “이제 대학은 그 역할과 기능을 확대해 경제의 주체로 나서야 한다. 사회적경제지원단은 대학이 보유한 인적, 물적, 지적자산을 활용해 나눔과 공유의 경제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