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MSC 튜터링으로 학습능력 키운다
코리아텍, MSC 튜터링으로 학습능력 키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리아텍 ‘MSC 튜터링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들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코리아텍(총장 김기영)은 학생들의 학업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학기 초부터 'MSC 튜터링‘을 실시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3년부터 운영하는 ‘MSC 튜터링 프로그램’은 공학 기초과목인 수학(Mathematics), 과학(Science), 전산(Computing)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써, 이 분야 교과목을 우수한 성적으로 이수한 튜터(선배 학생)가 5~7명의 튜티(배우는 학생)를 대상으로 강의를 하며 학습능력 향상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총 18개 과목에서 실시되고 있다.

튜터는 해당 교과목 성적우수자 중 티칭 경험이 있거나 리더십 역량이 있는 학생으로 분야별 테스트와 면접심사를 거쳐 학기 초에 선발된다. 튜티는 신입생~2학년 학생들 중 수학ㆍ과학ㆍ전산 등 교과목에 대한 이해도나 성적이 다소 취약한 학생들로 구성된다. 수업은 방과 후에 1일 90분씩 주 2회 MSC Lab과 담헌실학관 상담실에서 진행된다.

MSC 튜터링 프로그램에는 매년 튜터와 튜티를 합해 700명 이상의 학생이 참여하는데,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3700명의 학생이 참여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튜터 학생들에게는 학기당 약 1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되며, 우수 튜터와 우수 튜티에게는 별도의 장학금(10만원)이 지급된다. 더불어 출석률이 좋은 튜티에게 주는 ‘노력 튜티 장학금’(20명에 10만원씩), MSC 교과목 30학점 이상 이수자 중 평점평균이 4.0 이상인자에게 주는 ‘MSC 성적우수 장학금’(60명에 20만원씩) 등 다양한 장학혜택도 있다.

이외에 교양교육센터에서는 교수가 수학·물리 과목에 취약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소그룹(과목별 20명) 형태로 기초교육을 진행하는 ‘교원 MSC 튜터링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으며, MCS Lab에서 수학·물리·전산분야 우수학생이 일반 학생들에게 멘토링을 해주는 ‘질의응답 프로그램’, ‘수학 과학 창의경진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프로그래밍 및 실습’ 과목 튜터 활동을 했던 강경태씨(컴퓨터공학부4)는 “튜티는 과목에 대한 지식 습득과 보다 수월하게 공부하는데 효과가 있고, 튜터는 누군가를 가르치고 케어하는 역량을 키우며, 새 친구들과도 좋은 관계를 형성하며 보람된 대학생활을 하는 좋은 경험”이라고 말했다.

하준홍 교양교육센터장은 “코리아텍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기간 동안 수학, 물리과목의 기초학력 평가결과에 따라 ‘교원 튜터링/또래 튜터링’을 필수로 배정함으로써, 신입생들의 참여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면서 “MCS 튜터링 프로그램은 개인별·수준별 학습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학업능력과 적응력을 높이는 데 매우 효과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