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청소노동자 극적 합의 …본관 점거 해제
연세대, 청소노동자 극적 합의 …본관 점거 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세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3일 "구조조정 계획 철회하라"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장진희 기자)

[한국대학신문 장진희 기자] 퇴직한 결원을 채우지 않고 단기 노동자로 교체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갈등을 빚었던 연세대와 비정규직 노동조합이 지난 13일 극적으로 합의를 이뤄냈다.

14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노조가 연세대 본관 농성에 돌입한 이후 57일만인 지난 13일 학교 측과 결원 32명 중 14명을 채우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같은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원청인 연세대가 직접 대회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며 “학교 측은 적정인력 배치를 위해 노동조합과 성실히 협의하겠다고 확약했다”고 전했다.

이에 노동조합은 지난 1월부터 시작한 본관 점거 농성을 지난 13일 오후부터 해제했다.

연세대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합의를 이뤄내기까지 이 대학 동문 및 재학생들도 함께 힘을 보탰다. 지난 2월에는 이 대학 동문들이 “학교가 부끄럽다”며 학내 청소·경비노동자 구조조정 계획을 철회하라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대학 재학생들은 ‘연세대 비정규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리고 학내 구성원 및 지역사회 주민들을 상대로 구조조정 반대 서명운동을 열기도 했다.

청소노동자 및 학내 구성원들은 그 동안 학교 측이 결원을 단기 노동자로 채워 실제로 노동자들의 업무가 늘어나는 등 근로 환경에 차질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이들은 단순히 비정규직의 업무가 늘어나기 때문이 아니라, 전반적인 학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퇴직한 인원을 채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연세대의 한 청소노동자는 “노조가 단기 근로자로 채우는 것을 반대하자, 연세대 교직원들이 직접 청소에 나섰다”며 “그러다보니 몇몇 건물은 청소가 제대로 안됐다. 겨우 쓰레기만 치우는 수준”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노동자들이 추가수당도 받지 않고 새벽 5시까지 1시간 먼저 출근해 청소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노조의 투쟁 과정에 함께 참여해왔던 김종현씨(경제학4)는 “학교는 무인경비시스템을 확대하면 결원을 충원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한 듯하다”며 “하지만 지난 2016년 언더우드관에 화재가 났을 때 가장 먼저 발견한 것은 경비노동자였다. 이런 문제가 또 생기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무인시스템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