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총 24억원 지원한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총 24억원 지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창업선도대학 43개교 중 5개 내외…학교당 5억원 내외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대학 실험실의 연구 성과를 창업으로 이끌기 위해 제도를 마련하고 연구를 돕는 ‘창업선도대학’ 5개교에 총 24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김상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선정 계획을 15일 공고한다. 올해 처음 시작되는 이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16억원, 교육부가 8억2000만원을 투입한다. 교원, 석‧박사 대학원생 등이 보유한 논문, 특허 신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집약형 창업을 지원한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은 기존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선도대학 43개 중에서 5개 내외가 선정될 예정이다. 실험실에서 발굴된 연구 성과, 특허를 활용한 창업에 나서는 연구진을 지원하려는 의지가 강한 대학을 발굴한다.

평가 결과에 따라 대학마다 2020년까지 3년간 5억원 내외가 지원된다. 2년 뒤 단계평가를 실시해 계속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단, 중기부 창업선도대학에서 탈락하면 이 사업에서도 자동 탈락된다.

선정평가는 교육부와 과기정통부가 함께 진행한다. 1단계에서는 △기술 우수성 △시장성 △환경성 등을 살펴본다. 5개 이상 기술이 ‘적합’ 판정을 받으면 2단계로 넘어간다. 2단계에서는 △대학 창업실적/의지 △인프라 △창업지원인력 △교육프로그램 등을 검토한다. 우수한 연구역량과 함께 창업전담인력, 창업친화적 제도를 보유한 대학을 선정할 예정이다.

산학협력단 중 기술이전조직, 창업조직이 활성화된 대학이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부도 대학에 창업 친화적 매뉴얼을 개발하고, 대학을 대상으로 창업 컨설팅을 실시했다. 2016년 창업휴학제를 운영하는 대학이 217개교로, 창업 장학금 제도는 47개교에서 이뤄지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5월 고려대ㆍ연세대ㆍ한양대를 ‘과학기술기반 창업중심대학’ 시범대학으로 선정, 우수 기술을 발굴해 법인설립을 지원하고 기술창업 펀드를 조성하는 등 지원했다. 3월 현재 19개 팀이 실험실 창업에 성공하고, 59명의 일자리가 새로 창출됐으며 총 4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관계부처들은 창업선도대학에 실험실 창업 아이템 발굴, 기업 설립, 후속 지원 전 과정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선정 대학들은 별도의 제도를 구축하고, 창업 인재를 발굴해 육성하는 체계도 구축해야 한다.

이 사업으로 창업한 기업에 대해서도 후속 지원이 이뤄진다. 중기부의 기존 창업지원프로그램(창업선도대학 등)에 실험실 특화형 대학을 위한 트랙을 신설해 창업공간, 자금, 시제품 제작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지난해 3월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한 ‘대학발 창업활성화방안’의 일환이다. 교육부, 과기정통부, 중기부는 과기정통부의 시범 사업 내용을 보완해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을 선정하고, 학부에서 대학원에 이르는 인프라를 확충하는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 사업 설명회는 이달 중 열리며, 선정 평가는 4월 초에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