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인재 모시기 경쟁중…내년 봄 대졸 채용 9% 늘어난다
일본은 인재 모시기 경쟁중…내년 봄 대졸 채용 9% 늘어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주요 기업이 내년도 봄 졸업하는 대졸자의 채용을 올해보다 9.3% 늘릴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일본의 2천24개의 주요 기업을 상대로 올 봄 신입사원 채용 실적 및 내년 봄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졸 채용 계획은 9년 연속 늘었다.

내년 봄 대졸 채용은 제조업이 9.1% 증가하며 지난해 조사 당시(6.7%)에 비해 증가폭이 2.4% 포인트 늘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 13.0%, 기계가 11.5% 증가하면서 전체 채용 인원 증가를 이끌었다. 자동차·부품도 지난해 조사 당시와 같은 수준인 6.5% 증가가 예상됐다.

대학 전공별로는 이과계가 올해보다 13.8%, 문과계는 6.3%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제조업에서도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인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기업들의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됐다.

기업별로는 소니가 자율주행차 센서와 반도체, 소프트웨어 개발 강화를 위해 이과계 출신 채용을 늘릴 계획이다. 소니는 올해보다 100명 많은 400명을 채용하되, 이 가운데 80%는 이과계로 채울 방침이다.

파나소닉도 자동차용 부품 분야를 중심으로 내년 봄에 7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교세라 그룹도 올해보다 116명 많은 370명을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봄 졸업예정자를 상대로 한 면접 등 기업들의 구인 경쟁은 오는 6월부터 시작된다.

그러나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기업들이 비상이 걸리면서 인재 모시기 경쟁이 더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