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상대학교 구상범 교수, 칸 영화제 2년 연속 초청
한국영상대학교 구상범 교수, 칸 영화제 2년 연속 초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과 함께 만든 단편영화 ‘우체통’ 초청돼
▲ 구상범 교수
한국영상대학교 
영화영상과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한국영상대학교(총장 유재원)는 이 대학 영화영상과 구상범 교수가 영화 ‘우체통’으로 다음달 8일 개막하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구상범 교수는 지난해 단편영화 ‘아리’로 초정받은 데 이어 영화 ‘우체통’으로 칸영화제 비경쟁 단편영화 부문(Short Film Corner)에 초청받으면서 2년 연속 초청됐다. ‘우체통’은 5월 17일에 칸 영화제 'Palais H' 관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우체통’은 우편배달부와 탈북자와의 교감을 통해 가족애와 휴머니즘을 표현한 25분짜리 단편영화다. 우편배달부 김진섭 역은 배우 김인권, 탈북자 이애란 역에는 배우 밝남희, 한설희 역에는 북한출신 배우 김아라가 맡아 열연했다. 

이 작품은 구 교수의 연출 아래 대학 특성화사업 지원으로 재학생들이 현장 전문가들과 협업하여 함께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 교수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국제영화제에 2년 연속 초청받아 영광”이라며 “영화 제작에 함께 고생한 출연 배우, 스태프와 도움 주신 분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