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大인]“앞으로 무궁무진할 ‘드론’…내가 할 수 있는 일 다할 것”
[전문大인]“앞으로 무궁무진할 ‘드론’…내가 할 수 있는 일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록 드론 레이싱 국가대표(수성대학교 드론기계과 18학번)
▲ 한동록 드론 레이싱 국가대표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지난달 14일 서울한강드론공원에서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드론 레이싱 선수 70여 명이 모였다. 오는 11월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2018 국제항공연맹(FAI) 월드 드론 레이싱 챔피언십(World Drone Racing Championships)’ 국가대표 선발전. 한국을 대표해 세계 대회에 나가게 된 최종 5명의 선수 가운데 유일한 전문대 학생으로 당당하게 국가대표로 선발된 한 선수가 있다.

수성대학교 드론기계과 1학년인 한동록씨는 그렇게 올가을 세계 각국 대표 선수들과 우승을 다투게 됐다. 특히 한씨는 드론 레이싱에 입문한 지 2년도 채 되지 않은 짧은 경력에도 불구하고 국가대표로 선발돼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경력이 짧아 이번 대회에 큰 기대를 걸지 않고 참가했는데 의외의 성적을 올려서 아직도 얼떨떨하다는 ‘드론 레이싱 국가대표’ 한씨를 지난달 26일 만났다.

한씨는 “드론 레이싱은 순간 속도 150~160㎞ 이상으로 움직이며, 3~4분 안에 승부를 보기 때문에 대단한 집중력이 요구되는 경기”라며 “경기 중 기계 결함이나 드론끼리의 충돌 등 변수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무사히 완주만 하자는 마음으로 참가했던 것이 오히려 승리의 요인이 됐다”고 평가했다.

드론 레이싱은 운동장 등 지상에 게이트 같은 장애물을 만든 뒤, 사람이 조종하는 드론이 축구장 세 바퀴 정도를 돌며 우승을 가리는 경기다. 대회마다 다양하게 설계된 코스와 각종 장애물이 설치된 트랙을 짧은 시간에 통과하는 기록 경기로, 뛰어난 드론 조종술은 물론 대회 현장 적응 능력과 순간 대응 능력이 선수들에게 요구되는 종목이다.

“대구에는 드론 레이싱을 훈련할 공간이 없어요. 그래서 주말마다 드론 레이싱 전용 훈련장이 있는 포항으로 내려가 실전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주말 훈련’만으로 실력을 유지하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세계대회를 앞두고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데까지는 최선을 다해 노력해보려 합니다.”

단순히 좋아서, 취미로 시작했던 드론 레이싱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선수가 됐지만 그는 수성대학교 드론기계과를 택한 이유에 대해 “평생 드론 레이싱만 하기에는 무언가 아쉬운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장차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드론 제작자가 되고 싶다고 했다. 드론 경량화와 함께 조금 더 오래 날 수 있는 최장의 비행시간을 기록하는 드론을 만드는 것이 꿈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드론의 쓰임새는 점차 다양화되고 있다”며 “드론의 활용도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부분은 ‘한 번에 오래 쓰일 수 있는 드론’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제 갓 대학을 입학한 그인데 벌써부터 이런 장기적인 목표를 세우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꿈을 이루기 위해 만만찮은 공부량과 연구는 어떻게 할 것이며, 준비는 어찌 하고 있는지 물었다.

“제가 들어온 드론기계과는 사실 올해 개편된 학과예요. 4차 산업혁명이 시작되면서 유망 신(新)산업 분야인 드론 관련 교육과정을 더욱 특화시키기 위해 이렇게 바뀌었다고 교수님께서 말씀해 주셨어요. 저는 드론이 좋아서 들어오기도 했지만, 사실 이 학과의 기본이 ‘기계’라는 점이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기계설계부터 부품 관련 분야까지 폭넓게 배우고 싶어요. ‘드론’과 ‘기계’가 다 들어있으니 저에겐 딱 맞는 학과인 것 같아요.”

인터뷰를 시작했을 때만 해도 드론 레이싱 국가대표와의 대화였지만, 마칠 때쯤엔 예비 공학자가 앞에 있었다. 만 18세, 우리나라 나이로 이제 스무 살밖에 안 된 그에게 대학은 넘칠 만큼 무궁무진한 학습과 공부가 기다리는 곳이었다.

“그렇다고 드론 레이싱을 그만두지는 않을 거예요. 저의 꿈이 시작된 게 ‘드론’ 덕분이니까요. 앞으로 드론을 재미있게 가지고 놀 아이들을 위해, 사람이 하기 힘든 부분을 대신할 더 좋은 드론을 만들기 위해, ‘드론의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습니다.”

▲ 한동록씨(오른쪽)가 국가대표 선발전에 나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해 준 문윤배 교수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