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맥경화, 자가면역질환 ‘루푸스’ 악화시킨다
동맥경화, 자가면역질환 ‘루푸스’ 악화시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정연석 교수 연구진 발병기전 규명
▲ 정연석 서울대 교수.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동맥경화가 인체를 보호하는 면역기능이 자기 자신을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 ‘루푸스’ 환자의 증상을 악화시키는 원인을 국내 연구진이 규명했다.

한국연구재단은 8일 정연석 서울대 약대 교수 연구진이 동맥경화 환자 고지혈이 자가면역질환 ‘루푸스’를 유도하는 과정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루푸스는 양쪽 볼에 나비모양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것이 주 증상이다. 피로감부터 38도 이상의 고열, 관절염, 가슴통증부터 염증이 뇌에 전이돼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의학의 발달로 현재는 적절히 관리를 받으며 생존할 수 있는 만성질환이다. 하지만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동맥경화는 루푸스, 건선,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환자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연구진은 동맥경화 환자 혈액 속에 늘어난 지방물질이 면역물질 ‘인터루킨-27’을 늘리고, 이로 인해 항체 생성이 활발해지면서 루푸스가 악화된다는 점을 입증했다.

동맥경화 마우스에서 실험한 결과다. 혈액 속 지방물질은 인터루킨-27을 만드는 수지상세포의 표면 수용체를 자극한다. 늘어난 인터루킨-27이 여포 T 보조세포의 발달을 촉진하고, T세포는 항체를 만드는 B세포의 기능을 돕는다.

▲ 고지혈증과 자가면역질환의 상관관계. 피 속에 지방이 많아지면, 수지상세포에서 인터페론-27이 많 생산된다. T세포를 증식시키는 인자를 활성화시키고, 늘어난 T세포는 항체를 생성하는 B 세포를 늘린다.(자료=한국연구재단)

연구책임자 정연석 교수는 “동맥경화 연관성 자가면역질환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실험적 근거를 제시한 것”이라며 “난치성 만성질환인 루푸스의 치료제를 새로 개발할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중견)의 지원을 받았다. 논문은 <네이처 이뮤놀로지(Nature Immunology)>에 지난달 30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