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학 교원 절반 '비상근직'으로 강단 선다
日 대학 교원 절반 '비상근직'으로 강단 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기업에서 비정규직 고용이 증가하는 가운데 일본 내 대학 교원 중 절반가량이 비상근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사히신문이 가와이주쿠(河合塾) 학원과 지난해 국공사립대 659개교를 대상으로 공동 조사, 20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전임 교원은 16만9천458명, 비상근 교원은 총 16만9천164명으로 비슷했다.

비상근 교원은 1명이 2개 이상 학교에서 강단에 서는 경우도 있어 이번 숫자는 연인원을 의미한다.

전임 교원 중에서도 특임 등 임기가 제시된 형태로 고용된 인원은 4만4천401명으로 4분의 1을 차지했다.

이들을 제외한 전임 교원의 수는 12만5천57명으로, 전체 교원의 36.9%를 차지했다.

문부과학성 관계자는 "대학에서 소규모 수업을 도입하고 실무자를 교원으로 등용하는 것 외에도 전임에서 (비상근으로의) 전환 등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신문에 말했다.

아사히는 "대학 교육 절반을 비상근 교원이 맡게 된 배경에는 수업 시간이 많은 어학 및 연구자가 적은 분야 등에서 대학 측이 그 힘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일반 기업과 마찬가지로 대학에서도 비정규직이나 고용 기한이 제시된 형태의 고용이 늘고 있다며 "안정적인 교육과 연구라는 문제와 함께 이들의 처우가 향후 과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