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국가교육회의, 여론 수렴 됐다면 이제는 결단을
[기자수첩] 국가교육회의, 여론 수렴 됐다면 이제는 결단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두고 열린마당을 통한 여론 수렴이 지난 17일 수도권 열린 마당을 끝으로 종료됐다. 이제 열린 마당에서 나온 의견을 취합해 국가교육회의는 공론화 범위를 설정하고 이 내용을 공론화위원회에 ‘바통 터치’한다. 그런데 열린마당 마지막 날까지도 국가교육회의에서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 혼란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에서 수도권 열린마당에서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수시와 정시 통합의 문제점을 언급해 주목을 끌었다. 김진경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수시와 정시를 통합하면 수능전형‧학종‧교과내신전형 등의 칸막이가 허물어져 ‘죽음의 트라이앵글’이 될 수 있다”며 “대입특위에서 이를 심각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시와 정시의 통합에 대해 가장 관심이 많은 이들은 지방대학과 전문대학 관계자들일 것이다. 김진경 위원장이 “수도권 일반대학과 지방 거점 국립대학을 제외한 지방 사립대와 전문대는 거의 수능으로 선발하지 않는다”며 “만약 전국적으로 수능 선발 비율을 확정해 시행을 강요하면 지방대와 전문대는 무너질 수 있다”고 지적한 대로, 수시와 정시가 통합될 경우 전문대학과 지방대들이 입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으리란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17일 열린마당에 앞서 교육부 기자단과의 오찬 자리에서도 비슷한 이야기를 전한 것을 보면 그 의도는 더욱 분명하게 읽힌다.

때문에 이 말을 듣고 대다수 전문대학 관계자들은 김진경 위원장과 국가교육회의가 수시와 정시를 구분하는 현행을 유지해야 하는 이유에 공감한 것으로 이해하고, 앞으로 구분 유지 쪽으로 대입개편안이 ‘순항’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열린마당이 종료된 지 불과 몇 시간도 되지 않아 국가교육회의가 김진경 위원장의 발언을 ‘해명’하고 나섰다.

이날 국가교육회의는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김 위원장이 모두발언에서 언급한 내용에 대해 “현장에서 경청한 여론을 전한 것으로 대입특위의 공식입장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에 혼란스럽기는 하지만 전문대학가 내부적으로는 그래도 수‧정시 구분 쪽으로 의견이 모아질 것이라는 의견도 있으나 공론화 위원회에 어떤 안건이 넘어갈지 신중하게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공론화 범위를 정하는 절차가 남아 있어 국가교육회의가 언급에 신중을 기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열린마당에서 제기된 모든 의견을 공론화위원회가 다룰 수는 없다. 지금은 공론화 범위로 가져가지 않고도 매듭지을 수 있는 문제가 있다면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서도, 효율적인 공론화 과정을 위해서도 확실한 입장을 밝히는 것이 지혜일 수 있는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