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하지 못하던 나노재료, 대장균 이용해 만들었다
합성하지 못하던 나노재료, 대장균 이용해 만들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이상엽 특훈교수 연구진
▲ 왼쪽부터 최유진 박사과정, 이상엽 특훈교수.(사진=KAIST)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고온, 고압의 유독한 환경에서도 만들지 못하던 나노재료를 대장균에서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연구진은 대장균에 주입하는 금속 이온의 종류와 농도를 조절해 다양한 재료를 만들 수 있음을 확인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신성철)은 이상엽 특훈교수(생명화학공학) 연구진이 대장균을 이용한 나노재료 생물학적 합성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나노재료는 100나노미터(nm) 이하 크기의 소재를 말한다. 작은 크기와 특수한 광학적 특성으로 산업 현장 수요가 높지만, 제작 과정에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경제성도 떨어졌다. 기존 합성법은 유독한 유기용매, 고가의 촉매를 활용해야만 했다.

연구진은 다양한 금속이온과 결합하는 단백질 ‘메탈로싸이오닌(Metallothionein)’ 등을 합성하는 효소를 대장균이 만들 수 있도록 유전자를 재조합했다. 대장균 유전자에 효소 유전자를 넣어 특정 조건이 주어지면 효소를 생산하도록 바꾼 것이다.

유전자 재조합 전 원소별 ‘풀베이 다이어그램(pourbaix diagram)’을 분석, 대장균이 합성할 수 있는 화학적 물질의 상태를 파악했다. 실험 결과, 35개 원소로 이뤄진 60가지의 나노재료를 합성하는 데 성공했다.

또 대장균이 위치한 용액의 산성도(pH)를 조절, 합성이 불가능하거나 결정이 만들어지지 않아 쓰이지 못하던 나노재료도 일부 합성하는 데 성공했다.

이상엽 특훈교수는 “생물공학적 방법으로 합성된 60개의 나노재료들은 나노입자, 나노막대, 나노 판상형 등의 모양을 가지며 향후 에너지, 의료, 환경 분야 등 다양한 산업적 응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후변화대응사업 지원을 받았다. 이 연구진 박사과정 대학원생인 최유진씨가 1저자로, 박태정 중앙대 교수 연구진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연구 결과는 22일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온라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