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공대, 학부생 기초과학 교육 강화하기로
서울대 공대, 학부생 기초과학 교육 강화하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리학 등 준비가 부족한 채 입학해 수업 따라가기 힘들고 흥미 잃어
▲ 최근 3년 서울대 이공계 신입생의 전형별 고등학교 물리Ⅱ 이수자 수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기초교육원, 자연대와 공동으로 학부 신입생의 기초과학 교육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3년간 서울대 이공계 신입생의 전형별 고등학교 물리Ⅱ 이수자 수를 보면 총 5800명 중 2781명(48%)이 고등학교에서 물리Ⅱ를 이수하지 않고 입학했다. 심화과정을 모두 배우는 과학고와 영재학교 학생 1128명을 빼면 일반고 학생 4672명 중 2781명(60%)이 물리Ⅱ를 이수하지 않았다.

최성현 공대 교무부학장(전기정보공학부)은 “고전역학, 열역학, 전자기학 등 물리Ⅱ에서 다루는 내용은 대학에서 기계공학, 전기정보공학 등 관련 전공을 이어가는 데 필수적이지만 신입생 면담 때 학생들에게 물어보면 고등학생 때 입시에 유리한 다른 과목을 선택하게 된다는 학생들이 많다”고 말했다.

▲ 최근 5년간 수학과 물리학 강의 취소율

서울대에 따르면 물리학 등 기초과학에 대한 준비가 부족한 채 대학에 들어온 이공대 진학자들은 대학 전공 수업을 따라가기 힘들어하거나 전공에 대한 흥미를 잃어버리는 학생들도 있다. 최근 5년간 서울대에서 개설된 물리학 강의 가운데 학생들의 수강 중도 취소율이 15%를 넘긴 강의의 비중은 24%로 조사돼 수학(7%)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수강 중도 취소율이 25%를 넘는 강의 비중은 물리학과 수학이 각각 8%, 1%로 차이가 더욱 벌어졌다. 갑자기 확 높아진 물리학 난도에 좌절해 적성이 아니라고 판단해 공학도의 꿈을 접는 사례도 있고 졸업을 위해 물리학을 어떻게든 해결해야 하는 학생은 주로 계절 학기를 이용하거나 고학년 때 수강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고자 서울대 공대는 최근 교과과정위원회를 열고 물리Ⅱ 과목을 이수하지 않고 입학한 학생들은 ‘물리학’ 대신 ‘물리의 기본’을 이수하도록 규정을 수정했다. 고등학교에서 물리Ⅱ를 배우고 입학한 학생들은 기존과 같이 ‘물리학’을 이수할 수 있으며, 영재학교 등에서 심화과목을 배우고 입학한 학생들은 평가시험을 거쳐 고급물리를 이수하도록 하는 등 다양하고 세분화된 수준별 기초과학 과목을 제공하기로 했다.

강현구 공학교육혁신센터장은 “학부 기초과학 교육은 정말 중요하다. 기초가 튼튼해야 멀리 뻗어나갈 수 있다”며 “수학, 물리학 등 4차 산업혁명의 인재들을 키우는 데 기초가 되는 과목은 기초교육원과 협력해 앞으로 수준별 과목을 다양하게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국헌 학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초과학뿐 아니라 컴퓨터 관련 기초도 중요하다”며 “공대 학부생뿐만 아니라 인문·사회 계열 학생들도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의 첨단기술을 이해할 수 있도록 관련 과목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