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총여학생회 폐지를 주장하기 전에
[기자수첩] 총여학생회 폐지를 주장하기 전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장진희 기자] 대학 내 총여학생회가 또 한 번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됐다. 지난 13일부터 연세대에서 ‘총여학생회 재개편 요구’ 학생 총투표가 시작됐다. 투표 결과에 따라 총여학생회가 사실상 폐지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한양대 총여학생회는 지난 3월 일부 공약을 두고 논란이 일어 예정됐던 선거가 무산되기도 했다. 총여학생회가 남아 있는 대학은 간신히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그 존재 자체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대학가 총여학생회 폐지 논란은 하루이틀 일이 아니다”라며 올 것이 왔다는 식이다. 실제로 대학가에서는 총여학생회의 존재 자체에 대한 문제제기가 ‘남학생에 대한 역차별이 아니냐’며 수년 동안 반복되고 있다. 그렇다면 총여학생회는 정말 ‘여성’의 인권만을 보장하기 위한 기구일까? 총여학생회의 존재에 대한 의구심을 떨치기 위해서는 총여학생회 탄생 이후의 행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대학가 ‘미투(Me Too)' 운동이 한창인 지금, 일찍이 대학 내 성폭력을 예방하고 방지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왔던 것이 바로 총여학생회다. 1980년대 이후 사회 곳곳에서 여성 운동이 활발해지며 대학 내에는 총여학생회가 속속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후 1990년대에 들어서는 총여학생회가 대학 내 성폭력 사건을 본격적으로 공론화하고, 반(反)성폭력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일조했다. 2000년대에는 총여학생회가 본격적으로 지금은 어느 대학에나 있는 ‘반(反)성폭력학칙’을 정착시켰고, ‘2001년 서강대 김 교수 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각 대학의 총여학생회가 힘을 모아 학내 성상담센터를 설치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그리고 2018년의 총여학생회는 여전히 대학 내 성폭력을 해결하고, 여성을 포함한 다양한 소수자 인권을 대변하기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대학 내 성폭력 사건으로 함께 불거진 지도교수의 무소불위의 권력 행사는 여학생, 남학생을 가리지 않고 벌어지는 문제다. 결국 총여학생회가 지향하는 바는 다양한 학내 소수자들이 겪는 불평등 문제 해결에 있다. 이를 결코 여학생들‘만’을 위한 운동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총여학생회의 운동은 궁극적으로는 불평등한 구조 완화에 있기 때문에 남학생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움직임이다. 무조건 총여학생회 폐지를 주장하기 전에 총여학생회의 존재 의미를 돌아봐야 할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짜증나네 2018-06-22 13:42:13
짜증나서 답을 안 달 수가 없네. 대학신문이 왜 이렇게 됐나요... 좋아하던 신문이었는데 기자들의 수준이 이거밖에 안되나요. 실망입니다.

편견편향지양 2018-06-20 08:58:50
학내 미투운동, 불평등문제 등은 총학에서도 할 수 있는 역할입니다.
요즘 같은 시대에 여성들만 모여서 만든 단체가 오히려 편견과 다양한 의견 수렴을 하지 못하여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는 여지가 많습니다. 부디 따로 놀려고 하지 마시고 총학으로 들어가서 의견 내시길.
.

ㅎㅎㅎ 2018-06-19 13:09:10
기자라면 적어도 지금 총여학생회를 없애려는 대학의 구체적인 내용이 (사유, 전개, 현재진행) 들어가야 할텐데 취재는 안하고 그냥 썼어요. 기자의 기본이 안 되어 있네요. 그러니 내용이 빈약하죠. 지금 총여학생회 애초 취지를 몰라서 이러는 건지요?

ㅎㅎㅎ 2018-06-19 13:07:00
총여학생회가 원래 총여학생회의 존재 의미를 돌아봐야하지 않을지요? 자기들이 불리할 때 그 의미만 방패로 내세우고 말도 안 되는 일만 하니 보다보다 못해서 여학생들도 총여학생회 폐지를 원합니다. 적폐예요 적폐.

에휴 2018-06-18 08:42:22
한 번 속으면 됐지 또 속을줄 알아요? "페미니즘은 성평등 사상이다" 이 사탕발림에 국민들이 속아 지내오다 지금 이 꼴 났어요.ㅋㅋㅋ 폐지해도 시원찮을 판에 무슨 유지하라 마라 그러십니까? 학생 총투표에서 82%나 총여학생회 퇴진, 재개편에 찬성했는데 이 여론을 무시할 순 없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