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대학스포츠…새로운 변혁의 시기 도래
[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대학스포츠…새로운 변혁의 시기 도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89년 춘계 대학축구연맹전에서 우승한 아주대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대학스포츠는 그간 대한민국 체육발전의 한 축으로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1980년대 중반 프로리그가 활성화되기 전까지 대학스포츠는 실업리그와 함께 국내 스포츠의 양대 축이었다.

하지만 축구·야구·농구·배구 등에서 프로리그가 창설되고 우수한 고등학교 졸업선수들이 대학이 아닌 프로로 바로 진출하게 되면서 대학스포츠 스타가 부재해지고, 방송 매체에서도 대학스포츠를 중계하지 않는 등 점차 대학스포츠는 위축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저출산으로 인한 대학생 감소와 대학 구조조정 여파 속에서 생존을 위한 자구책 차원의 대학운동부 축소 또는 폐지정책을 내놓으며 대학스포츠는 근간마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서도 대학스포츠는 정부의 공부하는 운동선수 정책추진 가운데 하나로 한국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가 신설됐고, 2018년 현재 전국 93개 대학이 회원대학으로 참여하며 대학운동부리그 추진 등 참신한 변화를 도모하고 있다. 현재 대학운동부리그는 축구·농구·배구·야구·정구 등 5종목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2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지난해 발효된 이른바 ‘C0룰’인 최저학력제 도입 등 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를 중심으로 대학스포츠 관리가 진행되고 있다. 또 국가대표 선수촌 이동수업 운영 등 학습권 보호를 향한 여러 사업을 통해 학생선수의 학업문화에 새로운 변혁의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이와 더불어 KUSF 클럽챔피언십과 같이 일반학생도 직접 운동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대학생의 스포츠 생활화 분위기를 조성하는 동시에 체육특기자 대입제도 개선을 통해 대입 공정성을 강화해 깨끗한 입시 환경을 만드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