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대학진학자 감소 고려해 국립대 운영법인 통합 추진
日정부, 대학진학자 감소 고려해 국립대 운영법인 통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 현상이 심화하는 일본에서 대학 진학자 감소가 예상됨에 따라 정부가 국립대 운영법인이 통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요미우리신문 등이 26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 자문기관인 중앙교육심의회의 담당 부회는 전날 대학 통합 방안 등을 담은 중간보고안을 마련했다.

보고안에는 국립대학 법인이 통합해 산하에 복수의 대학을 운영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제도 도입을 앞두고 이미 나고야(名古屋)대와 기후(岐阜)대 등이 법인 통합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안에는 사립대 사이에 특정 학부를 넘겨받는 방안과 함께 국공사립대 틀을 벗어나 대학을 '그룹화'하는 방안 등 3개의 새로운 제도가 제시됐다.

요미우리는 이러한 제도가 도입되면 연구시설 공유와 특정 학부 집중, 경영 효율화 등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문부과학성은 향후 국립대 법인법 등을 개정해 2020년도에 이러한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 추계대로라면 18세 인구가 감소하는 가운데 2040년도 대학 진학자 수는 현재보다 20% 줄어든 51만명으로 예상돼 지방 국립대와 사립대의 경영이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2040년도 시점에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지방자치단체)별 대학 입학정원 충원율은 최저 66%에서 최고 97.3%로 추산됐다.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2017년 인구동태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신생아 수는 사상 최소인 94만6천6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에 비해 3만918명 줄어든 것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