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총학생회 “총장 후보자 재검증 필요”
서울대 총학생회 “총장 후보자 재검증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 후보자 재검정 단계, 학생 참여 보장 요구

총장 공석 불가피…학교 측 대책마련 분주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서울대 총장 후보자 사퇴로 총학생회 학생들이 총장후보 재검증과 학생 참여를 요구하고 나섰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9일 11시 서울대 본관 앞에서 ‘서울대 총장선거 파행에 대한 총학생회 입장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최종 후보자에 선임된 강대희 교수(의과대)는 성희롱과 성추행, 논문표절 등 본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6일 ‘후보자 사퇴의 글’을 통해 “부족함을 깨닫고 후보직을 내려놓겠다”고 발표했다.

총학생회는 “성희롱, 성추행, 논문표절 등 각종 의혹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선거를 총 관리하는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와 후보를 최종적으로 검증하는 이사회에서 마땅한 검증이 진행되지 않았다”며 “총추위와 이사회의 부실한 후보 검증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학생을 비롯한 학내 구성원들이 정책평가를 하긴 전 검증결과에 크게 의지했지만 이번일로 인해 총추는 이상이 없다는 답변으로 일관하면서 신뢰를 깨뜨렸다”며 “철저한 검증 없이 절차를 진행한 이사회도 신인도가 부식됐다”고 비판했다.

총학생회는 총장선거의 절차적 정당성을 회복하기 위해 “이사회를 다시 개최해 총추위에서 나머지 두 명의 후보 중 한 명을 낙점하거나 정책평가결과 4위였던 후보를 추가로 추천하는 땜질 처방으로는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총학생회는 총추위 재구성과 후보자에 대한 학내 구성원이 참여하는 대중적인 재점증을 요구하며 △강대희 후보자를 제외한 4인에 대한 검증 위한 총추위 재구성(위원장 및 위원 새로 구성) △재구성 과정 및 후보자 재검증 과정에서 학생 참여 보장 △후보자 재검증 진행 방식·가이드라인 결정을 학생 포함 구성원과 논의해 진행 △재검증 시 구성원의 대중적 참여 요구 △검증 결과 이사회 상정 전 구성원에 공개 등을 제안했다.

강 교수의 사퇴로 서울대의 총장 공백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성낙인 총장의 임기가 19일 끝날 예정인데다 주요 보직 교수들도 이번 달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학교 측은 강 교수의 사퇴 이후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