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식 동신대 총장, 14일 퇴임한다
김필식 동신대 총장, 14일 퇴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간 재직…교직원 학생에 감사인사
▲ 김필식 총장.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김필식 동신대 총장이 18일 8년동안 재직한 총장직에서 물러나 퇴임한다.

김필식 총장은 2010년 7월 15일 6대 총장에 취임한 뒤 7대 총장에 연임됐으며, '착한 인재로 세상을 바꾼다'는 슬로건으로 좋은 인성과 실력을 갖춘 '투게더(Together)형 인재 양성에 힘을 쏟았다.

동신대 에너지클러스터 구축 등 광주·전남혁신도시의 중심 대학으로 발전하기 위한 동력을 마련했으며 인성 교육과 감사 캠페인을 동신대 대표 브랜드로 만들었다.

총장 취임 이후 8년 동안 학생들과 함께하는 독서클럽, 학과별 신입생 특강, 학과별 우수학생 취업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스킨십을 통해 학생들에게 '어머니 총장'으로 불렸다.

김 총장 재임 기간 특히 대학 발전의 밑거름이 될 발전기금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회계 연도 기준으로 2010년 3억5천여만이었던 발전기금은 개교 30주년을 맞은 지난해 12억원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개교 30주년을 계기로 김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제4단계 중장기발전계획인 '동신 비전(Vision) 2020+'를 선포하기도 했다.

김 총장은 퇴임을 앞두고 그동안 학생, 교직원과 함께 한 시간을 돌아보며 '동신대학교 학생 여러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는 제목의 100가지 감사를 직접 쓴 뒤 대학 누리집과 SNS에 올려 잔잔한 감동을 줬다.

김 총장은 대학구성원들이 최일 신임 총장의 취임식 등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별도의 퇴임식은 하지 않기로 했다.

김 총장은 "대학의 위기가 현실화되기 전에 기반을 탄탄히 다져야 한다는 사명감에 총장을 맡았고 학생들이 다니고 싶은 대학, 학생들 인생에 기회를 주는 대학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지방 사립대학의 한계를 극복하고 잘 가르치는 대학, 취업 잘 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