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원주, 주요 보직자 총 사퇴
연세대 원주, 주요 보직자 총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방섭 부총장 “대학기본역량진단 책임 통감한다”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연세대 원주캠퍼스 주요 보직자들이 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결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일괄 사임서를 제출했다.

사임의 뜻을 밝힌 보직자는 윤방섭 원주부총장과 12명의 학장 및 실처장들이다.

윤방섭 원주부총장은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평가에서 원주캠퍼스가 지닌 역량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해 연세대의 대내외적 명예를 실추시킨 책임을 통감한다”며 “2단계 진단평가 현장실사가 끝날 때까지 역할이 있다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