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예비교사 해외 연수·교육봉사 실시
경북대, 예비교사 해외 연수·교육봉사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대 학생들이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수업을 듣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경북대(총장 김상동)가 여름방학 기간 동안 예비교사의 글로벌․다문화 역량 강화를 위해 해외 연수 파견, 외국어 강좌 개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 중이다.

경북대 사범대학 글로벌교원양성거점대학지원사업단(이하 GTU사업단, 단장 배정옥)은 6월 22일부터 7월 20일까지 호주 퀸즐랜드대에 14명, 6월 31일부터 7월 27일까지 미국 일리노이대에 10명 등 총 24명의 예비교원을 파견했다.

이번 해외연수를 통해 예비교원들은 전공 티칭을 위한 교실영어를 배우고 현지 중고교 수업을 참관했다.

예비교사들을 위한 베트남어 강좌도 개설됐다. 경북대 GTU사업단은 7월 2일부터 26일까지 4주간 경북대 외국어교육원에서 대구지역 교육․사범대 재학생 대상으로 ‘베트남어 입문’ 강좌를 개설했다.

이 강좌는 예비교사들이 다문화 사회를 이해하고, 다양한 언어를 접하는 기회를 확대하고자 마련됐다.

한국어가 가능한 베트남 원어민이 직접 강사로 나서 언어뿐만 아니라 베트남 문화도 배울 수 있다. 10명 내외의 소수 인원으로 진행돼 학생들의 만족도도 높다.

오는 8월 23, 24일에는 지역 사범대 학생들이 멘토로 나서 다문화가정을 포함한 지역 초․중학생 대상으로 교육봉사 캠프도 운영할 계획이다.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연수하고 있는 김해리씨(영어교육2)는 “정해진 교과서가 없이 학생들이 조사하거나 토론한 내용 중심으로 수업을 전개하는 것이 인상적”이라며 “특히 다양한 문화의 아이들을 위한 교수법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이번 현지 수업을 지켜보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배정옥 단장은 “다양한 문화와 언어를 접하고 봉사하는 시간을 통해 건강한 전인격을 갖춘 글로벌 교사를 양성하고자 한다”며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해외 명문대학과의 협력을 확대해 학생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