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장대학교, 새만금 국제비행선박교육원 개소
군장대학교, 새만금 국제비행선박교육원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를 나는 배’ 정비사·운행관리사 등 본격 교육 훈련
▲ 군장대학교가 '새만금 국제비행선박교육원'을 개소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대학 및 관련 기관,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군장대학교(총장 이승우)는 6일 ‘새만금 국제비행선박교육원’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교육원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미래형 운송수단’으로 주목받는 수면비행선박(위그선)을 운용할 정비사, 관리사 등의 교육 훈련을 맡는다.

군산시 오식도동 군장대 새만금캠퍼스에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이승우 총장과 조현욱 아론비행선박 대표,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배호열 새만금개발청 투자전략국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군장대학교는 아론사, 고용노동부, 군산시 등과 손을 잡고 교육원에서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수면비행선박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정비사 과정 20여 명을 이미 선발했으며, 운항관리사 20여 명도 이달 말까지 뽑을 계획이다. 내년에는 해양레저지도사 훈련생도 선발한다. 교육비는 전액 국비로 지원하며, 훈련을 마침과 동시에 취업하게 된다.

교육훈련은 정비사는 8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운항사는 9월 1일부터 11월 31일까지 하루 4시간씩 진행한다.

이승우 총장은 “선박‧관광‧교통 등 산업 파급 효과가 전방위적인 위그선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