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 교수협 “이인수 전 총장 재판거래의혹 조사하라”
수원대 교수협 “이인수 전 총장 재판거래의혹 조사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수원대 교수협의회는 지난 9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재임 시절 이인수 전 수원대 총장의 형사사건 진행상황을 지속적으로 관리했다”며 관련 재판을 공정히 판결하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언론 보도를 통해 법원행정처가 이 전 총장의 형사사건 진행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한 의혹이 사실로 판명됐다”며 “그런 행위가 사학비리의 대명사인 이인수 전 총장의 재판까지 챙기면서 영향을 끼쳤다니 분노가 치민다”고 비판했다. 

이어 “장기계류된 수원대 관련 재판은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며 “사법부 새 수장이 직접 챙겨서 수사에 협조해야 하고 신속한 판결을 내려야 한다. 수원대 사학비리는 대학의 문제가 아니라 권력형 비리이자 국가의 근간을 파괴하는 행위와 연루된 것이다. 이에 대한 처분은 대한민국 교육의 이정표나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이 전 총장은 소송비용을 교비에서 지출한 교비횡령과 교양교재 판매대금 부당 회계처리 혐의와 관련한 형사재판 1심에서 징역형을 받았다. 그러나 2심에서는 벌금 1000만원으로 감형됐다. 이에 대한 대법원 판결은 10개월째 지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청산 2018-08-12 16:28:29
끝을 알수없는 거대 적폐의 마지막 밀실이 마침내 해아래 드러났다. 수많은 사람의 피를 묻힌 검은 돈을 쥔 수원대 이인수총장의 사학 비리와 사법농단의 국가폭력, 장본인과 수혜자들은 종신형도 부족하다. 그 이득을 얻고 나눈자와 받은 자 모두역사의 단죄 앞에 예외는 없다. 수원대교수협의회는 어느 사회의 집단지성보다 전례없는 많은 희생을 치르고 서슬퍼런 진실과 정의의 힘을 발휘했고 희생으로 역사의 새장을 열어주었다. 살아있는 집단지성은 실로 위대하다. 우리 사회국가와 역사 길이 남을 위대한 행보와 업적에 경의를 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