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2018 대학 체험 캠프’ 개최
금오공대, ‘2018 대학 체험 캠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오공대 2018 대학 체험 캠프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금오공대(총장 이상철)는 지난 9일부터 이틀간 지역 청소년의 미래 비전 수립과 자존감 향상을 위한 ‘2018 대학 체험 캠프’를 금오공대와 도리사(구미시 해평면)에서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6회를 맞이한 대학 체험 캠프는 금오공대와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이 공동 주최하고 법무부 법사랑위원 김천․구미지역연합회가 후원했다.

금오공대와 김천지청에서 각각 추천한 대학생 및 지역 청소년 27명은 멘토·멘티 결연을 맺으며 1박 2일 간의 대학 체험 캠프를 함께 했다.

금오공대와 검찰의 지역사회 공헌 활동 일환으로 열린 이번 캠프에는 청소년들의 긍정적인 미래 방향 설정과 자존감 향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실시됐다.

황정현 구미아동청소년상담센터장을 비롯한 전문 강사 3명과 함께하는 미술치료, 직업 적성검사를 비롯해 연등 만들기와 108배 등 템플스테이 체험 활동들이 진행됐다. 또한 대학, 검찰, 법사랑 위원회 위원들과 캠프 참여자 간에 간담회가 열려 올바른 사회인으로의 성장을 위한 의미 있는 시간도 가졌다.

대학생 멘토로 참여한 금오공대 이동하씨(고분자공학4)은 “지역 청소년들과 함께 공감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 보람 있었다”며 “잠시나마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즐거운 추억을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준성 김천지청 소년담당 검사는 “청소년들의 올바른 인성 함양과 긍정적인 자기 탐색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됐다”며 “향후에도 검찰과 대학의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및 국가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오공대와 대구지검 김천지청, 법무부 법사랑위원회는 지난 2014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청소년 선도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