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속 미 대학 '中문화 첨병' 공자학원 폐쇄
미중 무역전쟁 속 미 대학 '中문화 첨병' 공자학원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루비오 의원 "공산당이 돈 대는 기관…다른 대학도 동참해야"

미중 무역전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의 한 대학이 공자학원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무역전쟁으로 미국인들의 중국 경계심이 커진 가운데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서 중화 문화를 전파하는 첨병 역할을 해온 것으로 평가되는 공자학원이 미국에서 난관에 봉착하게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관찰자망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미국 노스플로리다대학은 내년 2월 대학 내에 설치된 공자학원의 문을 닫는다고 최근 발표했다.

이 대학은 지난 4년간 운영된 공자학원의 교육 과정과 활동이 자교의 사명과 목표와 부합하지 않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노스플로리다대학이 즉각 공자학원의 문을 닫지 않은 것은 폐쇄 시 6개월 전에 통보하기로 한 계약 조항 때문이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대중 강경파인 공화당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의원은 트위터에서 "노스플로리다대학의 공자학원 폐쇄 결정을 환영하고 다른 플로리다의 대학들도 동참하기를 촉구한다"며 "그간 중국 공산당이 자금을 대는 기관에 대한 점증하는 우려가 있었다"고 밝혔다.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하고 나서 미국에서 공자학원이 폐쇄 방침이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해졌다. 

공자학원은 중국어와 중국 문화를 세계에 보급하기 위해 중국 정부가 2004년부터 운영 중인 교육 기관이다. 미국에서도 100여개 대학에서 부설 기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세계 140개 나라와 지역에 511곳의 공자학교가 설립됐다. 공자학원은 단순히 중국어를 가르치는 곳이 아니라 중국 우호 인재 양성 등 중국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전략적 도구라는 지적도 나온다.

올해 들어 미국 정치권에서는 공자학원 견제 움직임도 구체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공화당의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톰 코튼(아칸소) 상원의원과 같은 당 조 윌슨(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은 지난 3월 상·하원에 '해외 영향력 투명법'을 각각 발의했다.

이 법안은 중국의 해외 문화전파기관인 공자학원을 '외국 대행기관'으로 등록하게끔 하는 내용을 담았다. 법안이 통과되면 공자학원은 중국의 이익을 위해 활동하는 '로비 단체'로 등록된다. 로비 단체는 활동 범위와 자금원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게 돼 있어, 공자학원의 활동은 크게 제한받게 될 전망이다.

앞서 루비오 의원은 "공자학원은 중국 언어와 문화를 중국의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중국 정부에 의해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