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초중고서 AI기술 활용한 개별 맞춤형 교육법 모색
日, 초중고서 AI기술 활용한 개별 맞춤형 교육법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4년간 시범사업…학생 따라 숙제 다를 수도

일본 정부가 교육현장에서 인공지능(AI)을 비롯한 첨단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벌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국 초중고별로 각각 복수의 학교를 지정해 내년부터 4년간 시범사업을 할 계획이다.

이들 학교에선 학생들이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AI로 분석, 학생 개인에게 맞는 지도 방법을 모색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컴퓨터나 태블릿 등 단말기를 이용해 학생들의 시험결과나 해답 내용 등 관련 정보를 수집해 빅 데이터화한 뒤 이를 AI가 개인별로 분석하는 과정을 거친다.

학생마다 잘하는 점과 그렇지 못한 점, 이해를 잘 못 하는 부분과 그 이유 등을 분석해 개인에 맞는 지도 방법을 찾게 될 것으로 일본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문부과학성은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학생에 따라 다른 내용의 숙제를 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문부과학성 측은 "AI를 도입하면 경험이 적은 젊은 교원도 학생 개인에게 맞는 세밀한 지도를 더욱 쉽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AI를 학습에 이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집단 괴롭힘(이지메)의 조기 발견이나 베테랑 교원의 지도 방법 분석 등에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문부과학성은 시범사업 결과가 좋으면 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태블릿 단말기 등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려면 교내에 무선 랜을 설치할 필요가 있지만 지난해 3월 기준 전국 공립학교 교실에서의 무선 랜 도입률은 30%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