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신대 군사학과, 해병대 군장학생 7명 배출 ‘전국 최고’
동신대 군사학과, 해병대 군장학생 7명 배출 ‘전국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신대 군사학과 재학생들의 모습.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동신대(총장 최일)는 이 대학 군사학과가 해병대 군 장학생 선발 시험에서 전국 최고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동신대 군사학과(학과장 고재휘)는 2018 해병대 가산복무지원금을 받는 대학생(옛 군 장학생) 선발 시험에서 1학년 남학생 5명과 여학생 2명 등 총 7명이 최종 합격했다.

올해 처음으로 여대생 군 장학생을 전국에서 2명 선발했는데, 동신대 군사학과에서 합격자 2명 모두 배출했다. 남학생 합격자도 전국 선발 인원 20명 중 25%를 동신대가 차지했다. 이는 여학생과 남학생 모두, 군사학과를 둔 전국 대학 중 최고 합격률이다.

이 외에 1학년 13명은 육군학생군사교육단(학군단·ROTC) 선발 과정에 최종 합격했다.

현재까지 1학년 전체 재학생 30명 중 20명(중복 포함)이 군 장학생과 장교 선발 시험에 합격했다. 이들은 장교 임관을 보장받고 4년간 대학 등록금은 물론 추가 가산금을 지원받게 됐다.

2014년 출범한 군사학과는 첫해 신입생인 1기 100%, 2기(현재 4학년) 100%, 3기(3학년) 96%, 4기(2학년) 97%의 합격률을 기록하고 있다.

고재휘 군사학과장은 “지난 5년 동안 학생 개인별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하며 전국 최고 수준의 합격률이라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학생들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열어가는 최고의 학과로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