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미래농업교육 프로그램 운영
서울시교육청, 미래농업교육 프로그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개 중학교 자유학년제 지원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9월부터 29개 중학교의 자유학년제운영 지원을 위해 미래농업교육 프로그램 ‘목장으로 학교 갑니다’를 운영한다.

‘목장으로 학교갑니다’ 프로그램은 농협서울지역본부, 농협 미래농업지원센터, 농협 안성팜랜드, 농협 네트웍스 4개 기관과 서울시교육청이 체결한 업무협약에 의한 운영되는 것으로, 미래농업지원센터에서는 스마트팜 체험을, 안성팜랜드에서는 피자만들기, 승마 등 목장 체험을 운영한다.

스마트팜 체험은 스마트팜 기술을 활용하는 도시농부의 이야기를 듣는 체험으로, 스마트팜 기술로 농부는 농장에 가지 않아도 천정 덮개를 조작해 일조량을 조정할 수 있고, 작물의 성장 시기를 모니터로 살펴보며 수확시기를 체크할 수 있다.

학생들은 PC를 직접 조작하며 축소된 모형으로 설치된 스마트 팜의 작동 원리를 직접 실연해보고, 실제 운영되고 있는 스마트 팜을 둘러보게 된다.

목장 체험에서는 시대적인 트렌드를 반영한 농업상품을 둘러보고, 임실산 치즈로 나만의 피자 만들기에 도전한다. 또 친환경 방식으로 사육되는 가축을 살펴보고, 승마체험을 하는 등 다양한 농업교육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래 환경의 변화에 맞춰 학생 눈높이 맞고 현장에 적합하게 디자인된 체험활동을 개발하고 기업과 협력해 사회공헌차원에서의 자유학년제 지원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