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대 박물관, ‘400년 전 강릉사람, 최경선’ 전시회
서울여대 박물관, ‘400년 전 강릉사람, 최경선’ 전시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서울여대(총장 전혜정) 박물관이 14일부터 기획전시회 ‘400년 전 강릉사람, 최경선’을 개최한다.

서울여대 박물관은 1998년 개관 이후, 꾸준히 생활사유물을 수집, 관리, 연구, 전시해 왔으며, 올 6월 ‘2018년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전시도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사)한국대학박물관협회 주관 하에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강원도 강릉 절충장군 최경선(1561~1622) 묘에서 출토된 복식 37점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전시에서는 단령, 중치막, 철릭, 창의, 광수주의, 바지 그리고 한삼과 저고리를 만나볼 수 있다.

기획전시실은 서울여대 50주년기념관 2층에 있으며, 평일 10시부터 4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는 10월 26일까지 계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