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수시모집, 서울 주요 대학 경쟁률 상승‧하락 혼재
2019수시모집, 서울 주요 대학 경쟁률 상승‧하락 혼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집 인원 축소 및 수능 최저 충족 가능성 높아진 학생부교과 경쟁률↑

학종ㆍ논술 경쟁률 상승, 일부 대학 하락
"학과보다는 대학 선택 경향 보여"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올해 서울 주요 대학별 수시모집이 12일 마감됐다.  고려대ㆍ서울대ㆍ서울시립대 등은 경쟁률이 상승한 반면 연세대ㆍ이화여대ㆍ한양대 등은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시 전문 업체인 유웨이중앙교육이 분석한 ‘2019학년 수시모집 주요 대학 경쟁률’에 따르면 지난 12일 접수를 마감한 주요 대학들은 지난해와 비슷한 경쟁률을 유지했으나, 대학별로 경쟁률 상승과 하락이 혼재했다.

지난해 논술 폐지로 경쟁률이 크게 하락했던 고려대는 올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 8.23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서울대는 7.1 2 대1 △서울시립대 17.36 대 1 △서강대 33.96 대 1 △한국외대 20.47 대 1 △숙명여대 13.02 대 1 △건국대 21.0 2대 1 등 지난해에 비해 경쟁률이 올랐다.

반면, 연세대는 19.48 대 1로 지난해 19.94대1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중앙대 24.47  대1 △경희대 23.61 대 1 △성균관대 24.61 대 1 △이화여대 12 대 1 △한양대 26.59 대 1로 지난해에 비해 경쟁률이 떨어졌다.

하위권 학과에서 높은 경쟁률을 나타내, 수험생들이 학과보다는 대학을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 주요 대학에서 비중이 작은 학생부교과전형은 경쟁률 상승= 학생부교과전형은 중하위권 대학에서 선발 비중이 높고, 상위권 대학에서의 모집 인원 비중이 낮다. 주요 대학의 학생부교과전형 모집 인원 감소와 영어 절대평가에 따른 수능최저학력기준 완화로 올해 수시모집 경쟁률은 2018학년도에 비해 상승한 것이 특징이다.

신설된 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은 11.77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서울시립대 학생부교과전형 15.39 대 1 △이화여대 고교추천전형 5.61 대 1 △한양대 학생부교과전형 7.56 대 1로 지난해에 비해 경쟁률이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다만, 고려대 학교추천Ⅰ전형은 3.4 9 대 1이며, 숙명여대 학업우수자전형은 8.11 대 1로 지난해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 소신지원 적용, 학생부종합전형은 상승세= 학생부종합전형은 고교 3년간의 학교생활을 평가하므로, 사전에 준비가 돼있지 않으면 지원이 힘들기 때문에 경쟁률의 변화가 크지 않은 전형이다. 학생부 교과 연계 활동 실적뿐 아니라 내신 성적의 비중도 높기 때문에 무리한 상향보다는 소신 지원 경향을 나타냈다.

비교적 꾸준히 준비를 해온 수험생들이 지원하면서 지난해에 비해 경쟁률 상승했다. 신설된 숙명여대 소프트웨어융합인재전형은 5.73 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고려대 일반전형 10.77 대 1 △서강대 학생부종합(일반형) 21.12 대 1 △중앙대 탐구형인재 12.21 대 1 등으로 경쟁률이 상승했다.

반면, △건국대 KU학교추천전형 7.41 대 1 △경희대 네오르네상스전형은 17.13 대 1 △연세대 학생부종합(활동우수형) 9.29 대 1로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 논술전형 경쟁률은 대학별로 상승과 하락 혼재= 수능 최저학력기준 및 지원 자격 완화한 대학들은 경쟁률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립대의 경우 지원 자격에서 학교장 추천제가 폐지되면서 올해 지원 자격이 확대돼 경쟁률이 52.55 대 1로 지난해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 특징이다.

숙명여대도 논술우수자전형 자연계열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완화되면서, 올해 경쟁률이 26.3대1로 지난해에 비해 상승했다. 주로 자연계의 지원률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반면, 이화여대 논술전형 경쟁률은 22.75 대 1로 지난해에 비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는 2018학년도에 비해 100명 이상 증가한 670명을 선발하는데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지난해에 비해 강화되면서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논술고사일을 변경한 건국대와 논술전형으로 새로 선발하는 인하대 의예과 경쟁률은 큰 폭으로 올랐다. 건국대는 2018학년도 수능 전에서 올해 수능 이후로 논술 일정을 변경하면서 KU논술우수자전형의 경쟁률이 43.47 대 1로 지난해 34.92 대 1에 비해 대폭 상승했다. 특히 수의예과는 176.9 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 기록했다.

인하대 논술우수자전형 경쟁률은 46.59 대 1로 지난해에 비해 경쟁률이 하락했으나, 올해 논술전형으로 새로 선발하는 의예과의 경우 381.4 대 1이라는 기록적인 경쟁률을 보였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 소장은 "전년도와 비교해 대학에 따라 경쟁률 상승과 하락이 혼재했다“며 ”올해 수시모집은 하위권 학과에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학과보다는 대학을 선택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라고 말했다.

13일 원서접수를 마감하는 대학은 서울교대ㆍ경인교대ㆍ부산교대ㆍ공주교대ㆍ전주교대ㆍ진주교대 등이다. 14일에는 가톨릭대ㆍ광운대ㆍ단국대ㆍ명지대ㆍ상명대ㆍ서울과학기술대ㆍ성신여대ㆍ세종대ㆍ숭실대ㆍ아주대ㆍ홍익대 등과 강원대ㆍ경북대ㆍ경상대ㆍ전남대ㆍ전북대ㆍ제주대ㆍ충남대ㆍ충북대ㆍ부산대 등 지방 거점 국립대, 광주교대ㆍ대구교대ㆍ청주교대 등이 원서접수를 마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