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진 대학 연구장비, 한 곳에 모아 공동활용한다
흩어진 대학 연구장비, 한 곳에 모아 공동활용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성균관대·전남대 선정…12월부터 공동활용 시작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대학 내 연구실별로 따로 사용하던 기존 연구 장비를 분야별, 기능별로 한 곳에 모아 공동활용 할 수 있게 됐다.

과기정통부는 13일 대학 연구 장비를 공동활용하는 시설(핵심연구지원시설) 조성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는 시범 사업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10개 지원 대학 중 경북대(질량분석지원센터), 성균관대(MEMS・센서 플랫폼), 전남대(에너지 융복합 연구지원센터) 등 총 3개 대학이 선정됐다.

그 동안 대학에 연구 장비가 계속 지원돼 왔으나 교수나 석·박사 등 대학 내 연구실 소속 인력 중심으로 연구 장비를 활용해 전문적인 장비 운영이 어려웠다. 정부 주도로 최초 추진하는 대학 내 핵심연구지원시설 조성은 이런 연구 환경을 개선해 장비 활용도와 연구 효율성을 높인다는 취지다.

과기정통부는 흩어져 있던 기존 장비를 핵심연구지원시설로 옮기고 설치하는 데 소용되는 비용을 지원한다. 선정된 대학은 9월에 장비 이전을 착수하고 12월부터 본격적인 공동활용을 시작할 계획이다.

시설이 안정적으로 조성・운영되고 정부 지원 종료 이후에도 자립 가능한 시설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공동활용시설 운영 전문가, 연구장비 전문가 등 각 분야 전문자로 구성된 컨설팅단을 구성해 밀착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장비활용종합포털(ZEUS)을 통해 내부 이용자의 활용 상황을 관리하고, 시설이 안정화된 이후에는 외부 이용자도 연구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계획이다.

하준석 전남대 교수는 “과제 종료 등으로 활용성이 떨어진 개별 연구실의 연구 장비를 모아 하나의 연구 분야로 특화된 공동활용 시설로 새롭게 재탄생시킬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동종 분야 연구자들의 연구역량을 높일 수 있는 훌륭한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과기정통부 이태희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이번 사업이 국가 R&D 예산으로 도입한 장비의 활용도를 높이는 동시에 대학의 연구 환경을 향상시킴으로써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모범적인 한국형 핵심연구지원시설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과기정통부에서는 앞으로도 예산 지원과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장비 공동활용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