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대, 2019학년도 수시 최종경쟁률 26.22 대 1
서울여대, 2019학년도 수시 최종경쟁률 26.22 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0주년 기념관

서울여대(총장 전혜정)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 경쟁률이 26.22 대 1로 마감됐다고 밝혔다.

서울여대는 14일 오후 5시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1015명 모집에 2만6618명이 지원해 26.2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년도 22.06 대 1에 비해 대폭 상승했으며, 모든 학생부종합전형 경쟁률은 작년보다 크게 올랐다. 

이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사업에 11년 연속 선정되면서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교사와 학부모 그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입학전형설명회, 상담 등의 지속성 뿐 아니라 학부교육선도(ACE)대학, 대학특성화사업,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정보보호특성화대학, 여성공학인재양성(WE-UP)사업대학 등 정부의 주요 재정지원 사업 선정에 따른 서울여대 인지도 및 브랜드 가치가 계속적으로 높아진 결과로 분석된다.

수능 이전에 면접을 보는 학생부종합전형(바롬인재)은 238명 모집에 5221명이 지원해 21.9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사회복지학과 36.25 대 1, 언론영상학부 31.67 대 1, 중어중문학과 31대 1 등 강세를 보였다.

수능 이후에 면접을 보는 학생부종합전형(플러스인재)은 158명 모집에 4435명이 지원해 28.0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사회복지학과 56.17 대 1, 교육심리학과 55 대 1, 화학․생명환경과학부 43 대 1, 자율전공학부(자연계열) 41.75 대 1, 아동학과 39.63 대 1 등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학생부교과전형(교과우수자)은 182명 모집에 3925명이 지원해 작년 대비 1300명 이상 많은 지원자가 몰렸다. 자율전공학부(자연계열)가 37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화학․생명환경과학부가 33.17 1로 그 뒤를 이었다.

논술우수자전형은 150명 모집에 6760명이 지원해 45.07 대 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5명 모집에 391명이 지원한 언론영상학부가 78.2 대 1이라는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자율전공학부(인문사회계열) 64.17 대 1 △교육심리학과 57.33 대 1 △경영학과 55.17 대 1 등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53명을 뽑는 실기우수자전형(미술)은 3403명이 몰려 가장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시각디자인전공은 12명 모집에 1020명이 지원해 8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공예전공 81.67대 1,산업디자인학과 56.07 대 1, 현대미술전공 41.2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대체로 사회복지학과, 언론영상학부, 교육심리학과, 화학․생명환경과학부 등 교육부 대학특성화사업(CK사업)을 수행하는 학과를 중심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학생부종합전형[바롬인재, 융합인재, 기독교지도자, 고른기회Ⅱ], 학생부교과전형(교과우수자_체육학과), 실기우수자전형의 최종합격자 발표는 11월 7일에 하며, 학생부종합전형[플러스인재, 고른기회Ⅰ], 학생부교과전형(교과우수자), 논술우수자전형은 12월 14일에 발표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