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2019학년도 수시모집 경쟁률 12.8 대 1
단국대, 2019학년도 수시모집 경쟁률 12.8 대 1
  • 조영은 기자
  • 승인 2018.09.1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총장 장호성)가 14일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전체 경쟁률 12.8대 1(죽전 16.7대 1, 천안 8.7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경쟁률 13.9 대 1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다. 미술계열 1단계 30배수 선발(학생부 교과 100%), 지난해 학생부 교과 우수자 성적 상승 등이 수험생의 원서 접수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학생부종합전형의 대표격인 ‘DKU인재전형’에서 죽전캠퍼스는 14.2 대 1(전년 15.2대 1), 천안캠퍼스는 13 대 1(전년 14.3대 1)을 기록했다. 논술전형(죽전)은 전년 29.3 대 1보다 상승한 31.7대 1로 마감됐다.

특히 올해부터 첫 선발해 주목 받은 죽전캠퍼스 학생부종합 SW인재는 34명 모집에 373명이 지원해 경쟁률 11 대 1을 기록했다.

캠퍼스별 최고 경쟁률 학과는 죽전 공연영화학부 연극(연기)으로 모집인원 12명에 1909명이 지원 159 대 1, 천안 생활음악과 보컬은 3명 모집에 605명이 지원 201.7 대 1 이었다.

천안캠퍼스 DKU 인재 의예과 26.8 대 1, 치의예과 23.5 대 1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