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재 코리아텍 교수 국제로봇학술대회 우승
김용재 코리아텍 교수 국제로봇학술대회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IROS 2018’ 팬 로봇파지 경쟁부문 본선서 로봇팔 ‘엠비덱스’로
석상옥 네이버랩스 로보틱스 리더 (앞줄 좌측부터 첫번째), 카를로스 발라구아 조직위원장(세번째), 김용재 코리아텍 교수(다섯번째) 등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로보틱스 리더 (앞줄 좌측부터 첫번째), 카를로스 발라구아 조직위원장(세번째), 김용재 코리아텍 교수(다섯번째) 등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코리아텍(총장 김기영)은 김용재 교수가 네이버랩스의 지원을 통해 개발한 로봇팔 ‘엠비덱스’로 국제로봇학술대회 ‘IROS(International Conference on Intelligent Robots and Systems) 2018’ 경쟁부문 본선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미국 전기전자기술협회(IEEE)가 주관하는 IROS는 전 세계 로봇 엔지니어 약 3700명이 참가해 10월 1일부터 5일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렸다.

코리아텍은 이 학술대회 과정 중 8개 팀이 본선을 겨룬 ‘팬 로봇 파지 경쟁부문(Fan Robotic Challenge)’에서 ‘앰비덱스(AMBIDEX)’로 참가해 1위를 차지했다.

‘팬 로봇 파지 부문’은 스페인의 접이식 부채(fan)를 들어올려 펴고 접는 과정을 수행하는 것으로 해당 과제의 수행 시간과 유연성, 자유도 등을 복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앰비덱스는 이 부문에서 미항공우주국(NASA)과 독일 항공우주센터(DLR) 등 연구팀들을 제치고 우승, 높은 기술 수준을 인정받았다.

스페인의 접이식 부채를 고속으로 파지하는 장면.
스페인의 접이식 부채를 고속으로 파지하는 장면.

앰비덱스는 이번 챌린지에서 사람보다 빠른 1.89초에 이를 구현해 호평을 받았다. 2위(DLR)는 2.20초, 3위(Advanced Industrial Automation)는 8.97초다. 유연성, 안정성 면에서 인간의 팔과 유사한 성능을 보여 기존의 로봇으로는 불가능하거나 위험한 동작을 고속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김용재 교수는 “능력있고 열정이 넘치는 석사 대학원생들과 팀을 구성해 출전한 부분이 우승의 큰 원동력이 됐다”면서 “기존 로봇들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빠르고 안전하고 정확하게 작동하는 로봇 개발에 성공하고, 이를 국제대회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