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에 美노드하우스·로머…'지속가능한 성장' 연구(종합)
노벨경제학상에 美노드하우스·로머…'지속가능한 성장' 연구(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처 방안·기술진보가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 등 연구
환경·기술 주제로 새 영역 개척…노벨위 "경제분석 범위 넓혔다"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기후변화의 경제적 효과에 관해 연구한 윌리엄 노드하우스(77) 미국 예일대 교수와 거시경제학의 새 분야인 '내생적 성장' 이론을 도입한 폴 로머 뉴욕대 교수(62)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2018년 제50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은 글로벌 경제에서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성장, 지속 가능한 성장에 관해 연구해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 주제는 우리 시대의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긴급한 문제라고 노벨위는 설명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환경과 에너지, 기술 변화, 생산성 흐름에 관한 연구로, 로머 교수는 인적자본과 기술의 투입에 관한 연구로 각각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노벨위원회는 이어 "이들은 시장 경제가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 설명하는 모델을 개발해 경제 분석의 범위를 크게 넓혔다"고 평가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기후변화 문제를 장기 거시경제 분석으로, 로머 교수는 기술 혁신을 장기 거시경제 분석으로 각각 통합시켜 연구해왔다고 노벨위는 부연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기후변화와 관련한 경제모형·이론 개발에서 뚜렷한 업적을 남겼다. 로머 교수는 기술진보가 경제 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내생적 성장 이론의 선구자로 2016년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수석 부총재를 지냈다.

노드하우스 교수의 연구는 온실가스 감축조치에 따른 비용과 이익을 분석해 온실효과를 개선하기 위한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모든 국가들에게 통일적으로 탄소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노벨위는 전했다.

노벨위는 또 로머 교수의 연구가 '내생적 성장이론'의 토대를 쌓았으며 이 이론은 새로운 아이디어와 장기 번영을 촉진하는 규제와 정책에 대한 엄청난 규모의 새로운 연구를 창출했다고 평가했다.

수상자에게는 노벨상 메달과 증서, 900만 스웨덴 크로나(SEK)(약 11억2천여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