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채용비리·횡령 혐의…전 경인여대 총장 입건
교수 채용비리·횡령 혐의…전 경인여대 총장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길자 전 총장 혐의 모두 부인…사건 검찰로 송치

교수 채용 비리와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은 김길자(77·여) 전 경인여대 총장이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방해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김 전 총장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전 총장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전직 국무총리 딸인 B(43)씨 등 교수 3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입김을 넣어 학교 측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각종 자료를 통해 김 전 총장이 일부 면접위원 등에게 특정 지원자를 뽑으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판단했다.

김 전 총장은 또 2016년 4월 다른 교수 4명에게 과다하게 지급한 성과급 4천500만원을 되돌려 받아 교내에 건립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석상 제작 비용으로 쓴 혐의도 받았다.

그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혐의 모두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교수 채용 비리와 성과급 횡령 과정에 관여한 학교 관계자는 사립대학교 특성상 김 전 총장의 지시를 거부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고 형사 처벌을 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채용 비리에 연루된 교수 3명이 부정한 청탁을 했는지도 수사했으나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입건할 수 없었다"며 "이들 교수 3명에 대해서는 교육부와 학교 측에 수사결과를 통보하고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