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학교, 입시 면접 즐겁게 보세요~
구미대학교, 입시 면접 즐겁게 보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편의제공 눈길, 입시생 4200여 명 참가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는 12일 2019학년도 입시 수시1차 면접을 실시하면서 면접생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와 이벤트를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경기·강원·충청도 등 원거리에 있는 면접생들을 위한 왕복 버스를 배치해 교통을 지원하고 식사와 음료 등의 편의도 제공했다. 이날 면접에 참가한 입시생들은 4200여 명이다.

또 간식과 커피, 다양한 이벤트 등으로 면접생들의 긴장을 완화하고 지루할 수 있는 시간들을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다.

구미대 홍보대사 ‘키우미’ 학생들과 면접생들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구미대 홍보대사 ‘키우미’ 학생들과 면접생들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이날 구미대 홍보대사 ‘키우미’ 학생들은 본관 앞 광장에서 면접생들을 대상으로 ‘합격기원 포스트잇 붙이기’, ‘수험생 하이파이브’, ‘롤렛 돌리기 게임’ 등으로 이들의 합격을 응원하고 선물도 나눠줬다.

교내 카페 앞에서는 전국에 소문난 대전 성심당의 튀김소보로와 커피, 아이스티 등을 면접생 모두에게 간식으로 나눠주고 구미대 천무응원단은 이들의 합격을 기원하는 응원을 했다.

면접생들의 간식으로 튀김소보로와 음료를 나눠주고, 구미대 천무응원단은 이들의 합격을 응원했다.
면접생들의 간식으로 튀김소보로와 음료를 나눠주고, 구미대 천무응원단은 이들의 합격을 응원했다.

또 학부모를 위한 휴게실도 곳곳에 마련해 차와 간식을 즐길 수 있도록 세심하게 준비했다.

최성철 구미대학교 입학처장은 “면접 일에는 많은 입시생들이 긴장으로 인해 실수를 하거나 발표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며 “자신감을 가지고 즐겁게 면접을 볼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유아교육과 면접대기실에서 이지예 교수가 면접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유아교육과 면접대기실에서 이지예 교수가 면접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이어 “학생만 면접을 보는 게 아니라 대학이 학생들에게 면접을 보는 날이기도 하다”며 “앞으로도 입시 면접이 입시생과 대학의 즐거운 만남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