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공부 '열린 공간이 좋아'
시험공부 '열린 공간이 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휴게 학습공간 대폭 확충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중간고사 등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의 공부 패턴이 바뀌고 있다. 칸막이가 있는 답답한 열람실보다는 '카페공부'를 선호하는 분위기에서 한 발 더 나가 전망 좋은 틔인 창가나 편하게 앉거나 기댈곳이 있는 열린 휴게공간을 찾고 있는 것. 건국대는 교내 학생회관과 공학관 등에 휴게 학습공간을 대폭 확충해 도서관에 가지 않고도 언제든 이용할 수 있는 라운지를 곳곳에 설치중이다. 고려대는 학생들의 이러한 요구를 반영해 지난해 5월 교내에 '누워서' 공부하는 도서관을 만들어 호응을 얻은바 있다. 중간고사가 한창인 16일 건국대 신공학관 1층 프라임 라운지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