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축산악취 해결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 개발
전북대, 축산악취 해결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솔루션 공유 위한 포럼 및 선포식 개최
전북대 무장애 나눔길
전북대 무장애 나눔길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단장 이학교)이 축산업계의 4대 난제인 질병, 악취, 분뇨처리, 생산성 저하 등을 해결하기 위해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을 개발했다.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은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을 공유하고 산학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25일 전북대 진수당 가인홀에서 산학 네트워크 포럼과 에코 클린 돈육 브랜드 선포식을 개최한다.

사업단과 미래축산포럼, 두지포크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솔루션을 연구한 교수진들의 연구 성과 발표와 이 성과를 활용한 친환경 돈육 브랜드인 ‘두지포크’ 소개, 미생물 분야 전문가들의 토론 등이 이어진다.

25일 행사는 총 3부로 진행된다. 1부 산학 네트워크 포럼에서는 허재영 교수가 에코 클린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 연구 개발의 성과와 실증 운영 사례를 발표한다. 이어 조호성 전북대 수의대 교수가 ‘축산 4대 현안의 통합적 해결 사례 및 성과 확산을 통한 방향성 제시’를, 조성백 축산냄새연구소 박사가 ‘지역 축산 현안(악취) 해결을 위한 현장 접목 추진 현황’에 대해 발제한다.

2부에서는 이 솔루션으로 생산한 명품 돈육인 ‘두지포크’ 브랜드 선포식이 이어진다.

이어 3부에서는 이학교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장을 비롯해 안정용 한돈협회 정읍지부장, 윤철희 서울대 교수, 김원일 전북대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이 현 축산업에서 갖는 의미와 비전, 그리고 축산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및 지자체의 정책을 제안하고 유용미생물분야 산학협력 연구 성과의 실용 극대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학교 사업단장은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은 국내 축산업에 필요한 해답을 제시하고 있다”며 “유용미생물 활용 기술이 산업에 널리 적용돼 축산 4대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