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수 15%' 서울대, 무기계약직 여직원 비율은 80%
'여교수 15%' 서울대, 무기계약직 여직원 비율은 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개 학과·학부·교실에 여교수 0명

여교수 비율이 15.5%인 서울대에서 무기계약직·기간제 근로자 직원 여성 비율은 74.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대 다양성위원회가 발간한 '서울대학교 다양성보고서 2017'에 따르면 무기계약직 직원 633명 중 510명(80.6%)이 여성이었다. 기간제 근로자는 604명 중 412명(68.2%)이 여성이었다.

일반정규직은 1천83명 중 절반인 541명(50%)이 여성이었다.

일반정규직 직원의 직급을 살펴보면 1~4급의 높은 직급에 여성 비율은 26.8%에 불과했다. 반면 7~8급에서는 여성 비율이 51%로 절반을 넘었다.

반면 여성 전임교원(교수) 비율은 15.5%를 기록해 직원 비율과 비교해 매우 낮았다. 교수는 전체 2천104명 중 326명만 여성이었다.

전체 148개 학과·학부·교실 중 여성 교원이 한명도 없는 곳은 43개에 달했다. 공과대학 건설환경공학부, 농업생명과학대학 농생명공학부, 사범대학 역사교육과 등에 여교수가 없었다.

전임교원 직급별로 보면 조교수의 여성 비율은 26.7%였고, 정교수는 13.3%에 불과했다. 특히 지난해 교수를 70명 신규 임용했지만, 이 중 14명만이 여교수였다.

2006년 여교수 비율이 10.6%에서 지난해 15.5%로 올라갔지만, 다양성위원회는 "전체 여성 교원 비율이 증가하는 데 앞으로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대 의사결정 구조에서도 여성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교수의 학내 주요 보직 참여율은 10.4%에 그쳤다. 주요 위원회는 16.3%, 평의원회는 11.1%로 절반에 한참 못 미쳤다.

학부생의 여학생 비율도 35.8%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전체 학부생 2만214명 중 7천240명이 여학생이었다. 2006년 36.8%에서 지난 10년간 매년 평균 0.5% 포인트씩 증가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