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직업교육을 빛낸 200인》책자 발간
서울시교육청,《직업교육을 빛낸 200인》책자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특성화고·마이스터고를 졸업하고 어엿한 사회인으로 자리매김한 200인의 이야기를 담은 책자 《직업교육을 빛낸 200인》을 발간한다.

이번 책자는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진학을 고민하는 중학생과 예비 사회인으로 사회 진출을 앞둔 특성화고 재학생에게 진로선택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고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책 발간을 위해 서울 소재 특성화고·마이스터고(74교)에서 졸업생 추천을 받아 내부 심사를 거쳐 최종 200인(73교)을 선정했다. 기존의 취업 성공 수기집이 아닌 인명사전식으로 △공기업(38인) △공무원(15인) △대기업(23인) △중견·중소·외국계(22인) △NCS분야 직군(30인) △선취업·후학습(33인) △교육(15인) △기타(군부사관·창업)(24인) 등 8개 분야로 구분해 200인의 프로필 및 사진, 그들이 전하는 진로직업 히스토리와 특성화고·마이스터고의 의미, 후배들을 위한 조언을 담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책을 직업계고 소식지인 ‘내꺼하잡JOB'과 함께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고졸 채용 관계기관, 서울 소재 중학교에 배포해 특성화고 신입생 홍보용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신승인 서울시교육청 진로직업교육과 과장은 “요즘같이 청년실업이 화두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찌감치 자신의 적성에 맞는 진로선택을 한 특성화고 학생들이 사회적으로 인정받고 대우받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이번 책자 발간이 특성화고 진학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특성화고 재학생들이 200인 외에도 성공한 많은 선배들을 통해 자긍심을 갖고 직업교육에 열심히 임하면서, 자신을 위해 성장하는 삶을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책에 소개된 200인 중 일부를 초청해 학생·학부모·교사를 대상으로 연수를 계획 중이며, 특성화고의 취업역량 강화와 고졸취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