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작업치료학과 연합 학술제 개최
원광대, 작업치료학과 연합 학술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에서 열린 호남 4개 대학 작업치료학과 연합 학술제 '사라제'에서 참가 교수와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원광대에서 열린 호남 4개 대학 작업치료학과 연합 학술제 '사라제'에서 참가 교수와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원광대(총장 김도종)가 조선대, 전주대, 동신대 등  호남 4개 대학 작업치료학과 연합 학술제 ‘사라제’를 6일 개최했다.

이날 4개 대학 작업치료학과 교수와 학생 등 450여 명이 모여 작업치료 학문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올해 3회째를 맞은 이번 학술제는 ‘배움의 길 위에서 한 걸음씩 나아가다’라는 의미를 담은 ‘Learning & Running’을 주제로 열렸다. 3D 모델링을 활용한 보조기 제작을 주요 내용으로 외부 초청 특강, 학교별 주제발표 등이 진행됐다.

대학별 주제발표는 △조선대가 ‘운전운동평가-기반 연령별 운전자 행태 분석 연구, 전공 봉사 활동’ △원광대는 ‘Into the world of OT(미얀마 해외봉사, SOTI-USC)’ △동신대가 ‘교통약자를 위한 광주광역시 지하철 이동경로 실태조사’ △전주대가 ‘Sanyu-role of OT in developing country(우간다 해외봉사)’를 발표했다.

또 원광대 수목원 및 학생회관 대강당에서 실내외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4개 대학 단합시간도 가졌다.

우희순 원광대 작업치료학과장은 “작업치료 학문 아래 배움이라는 공통분모로 다양한 학생들이 학문을 교류하고 화합하는 시간이었다”며 “작업치료 학문의 발전을 위해 커뮤니티 케어에 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융합 지식인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